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즐겨찾기 문화일보 PDF

[사설] 메르스 대책, 3년 전 사태 再演 안 된다

 

입력: 2018-09-09 18:05
[2018년 09월 10일자 23면 기사]

원본사이즈   확대축소   인쇄하기메일보내기         트위터로전송 페이스북으로전송 구글로전송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확진환자가 발생하고 환자 밀접접촉자가 21명으로 늘어나면서 메르스 위기경보 수준이 '관심'에서 '주의' 단계로 격상됐다. 보건당국을 중심으로 정부가 초동 대응에 나서고 있지만 호흡기를 통한 전염의 방역에는 아무리 철저해도 지나치지 않다. 2015년 많은 인명 및 경제적 피해를 입힌 메르스의 트라우마를 갖고 있는 우리로서는 더욱 그렇다.

이낙연 총리가 9일 메르스 긴급관계부처장관회의에서 "과하다 싶을 정도의 선제적 대처가 필요하다"고 주문한 것처럼 방역에 한 치의 허점도 생겨서는 안 된다.

질병관리본부 등 방역 당국은 환자와 밀접접촉자를 추적해 모두 격리 관찰하고 있다고 했지만, 21명 외에 밀접접촉자가 더 있을 수 있다. 특히 환자와 같은 항공기에 동승한 승객을 포함한 일상 접촉자 440명에 대해서도 빈틈없는 관찰과 추적관리가 필요하다.

2015년 5월 발생한 메르스 사태는 초동 대응에 실패해 피해를 키웠다. 메르스 종료선언까지 6개여월 동안 국민을 불안에 떨게 했다. 186명의 확진환자가 발생했고 38명이 목숨을 잃었다. 이 과정에서 환자 접촉경로를 제대로 파악하지도 못했고 의심환자가 버젓이 통제선을 벗어나기도 했다.

정부 컨트롤타워도 혼선을 빚었다. 소비가 얼어붙고 '메르스 고립'이란 말이 생겨날 정도였다. 특히 외국 관광객 입국 감소로 국내 관광산업은 큰 타격을 입었다.

이번 메르스 환자의 경우 초기에 격리됐고 보건당국이 모니터링과 추적을 조기 가동해 확산 우려는 높지 않다. 지나친 공포심을 가질 필요는 없지만, 보건소와 병원 등 의료 관련 대중밀집공간에서는 손 씻기와 마스크 착용 등 개인위생을 적극 계도할 필요가 있다. 보건 및 방역 당국의 조치에 적극 협조하는 시민의식도 절실하다. 3년 전 사태가 재연돼서는 안 될 것이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선풀달기 운동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