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지털타임스
  • 네이버 뉴스스텐드 구독
  • 채널 구독
  • 지면보기서비스

인간이 통제하는 AI… NIA `윤리기준` 제정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정부가 AI(인공지능) 기반 로봇, 자율주행차 등 4차산업혁명 시대에 대비해 AI 윤리기준 제정에 나선다.

7일 관련기관에 따르면, 한국정보화진흥원(NIA)이 이달중으로 '지능형정부 구현을 위한 AI 활용 윤리연구' 사업에 착수한다.

AI 기술분야에 특화된 대학 또는 연구기관을 선정, 향후 AI 시대에 필요한 윤리기준을 제정하고 구체적인 이행방안을 마련하게 된다.

정부가 AI 윤리기준 제정에 나선 것은 최근 들어 기업 뿐만 아니라 정부부처 및 산하기관을 중심으로 AI 기반의 로봇, 자율주행차, 빅데이터 서비스 도입이 속도를 내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정부는 오는 2022년까지 AI 기술 및 신산업에 2조2000억원을 투자키로 하는 등 공공분야에서 AI 대형 프로젝트 추진이 잇따르고 있다.

AI를 기반으로 한 로봇이나 빅데이터 서비스는 사람이나 기업에 편리함과 효율성을 높여주지만, 인공지능 및 초지능 로봇의 출현이 사회적으로 어떤 파장을 미칠지 우려도 커지고 있다. 이에 따라, AI 확산에 앞서 범 정부 차원에서 부작용이나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는 보편적 윤리기준을 제정하겠다는게 정부의 구상이다.

이미 세계 주요 국가에서는 AI 초지능 시대에 대비한 윤리기준 제정작업에 착수한 상황이다. 아시아권에서는 싱가포르가 지난 6월 정부 산하 자문위원회를 설립하고 AI와 데이터의 윤리 및 법적 응용에 대한 평가작업에 돌입했다. 의료, 금융업 등 모든 산업과 일상에 관련된 모든 AI 기술 및 서비스가 점검 대상이다.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도 오는 2020년 말까지 정부와 민간에서 AI에 200억유로(26조원)를 투자할 방침인 가운데, 올해 안으로 AI 윤리지침을 제정할 방침이다. AI 기술에 가장 앞서있는 미국의 경우는 이미 구글, 마이크로소프트(MS), 페이스북, 아마존, IBM 등 AI 관련 기업들이 일찌감치 윤리규범을 만들고 있다.

한국정보화진흥원은 AI 기술이 각 산업분야에 어떻게 접목되고 있는지 동향 조사와 분석을 통해 국내 특수성을 반영한 윤리기준을 제시한다는 목표다. NIA 관계자는 "AI 윤리 가이드라인은 정부 사업 안에서만 통용될 것으로, 민간 부분에서 참고할 수 있는 가이드라인은 과기정통부 측에서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과기정통부도 지난 5월부터 AI에 인간의 윤리규범을 넣거나 AI가 윤리규범을 벗어나지 않도록 모니터링 하는 연구작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경탁기자 kt87@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