팍팍한 삶… 집 없고, 자살률 높고, 노후생계비는 스스로

팍팍한 삶… 집 없고, 자살률 높고, 노후생계비는 스스로
김승룡 기자   srkim@dt.co.kr |   입력: 2018-09-09 14:44
"본인·배우자 마련" 70%육박
부모·자녀간 부양관계 급변
팍팍한 삶… 집 없고, 자살률 높고, 노후생계비는 스스로

노후에도 일하는 고령층

노후 생활비를 스스로 마련하는 고령자 비율이 갈수록 늘고 있다.

9일 국민연금연구원의 월간 '연금이슈 & 동향분석(제52호)'에 실린 송현주 부연구위원의 '사회조사를 통해 살펴본 노후준비 경향' 보고서에 따르면 고령자 스스로 노후를 준비하는 비율이 지속해서 증가하고 있다.

송 부연구위원은 연도별로 국민의 주관적 노후준비 인식과 노후준비 방법 등을 담은 통계청 사회조사 자료를 바탕으로 60세 이후 고령자의 노후준비 추이를 살펴봤다.

분석 결과에 따르면 60세 이상 가운데 생활비를 마련하는 주체로 '본인과 배우자'를 꼽은 비율은 2011년 60.1%에서 2013년 63.6%, 2015년 66.6%, 2017년 69.9% 등으로 갈수록 증가했다. 이에 반해 '자녀와 친척'이라고 답한 비율은 2011년 32%에서 2013년 28.8%, 2015년 23%, 2017년 20.2% 등으로 감소하는 추세를 보였다.

'정부와 사회단체'라는 응답 비율은 2011년 7.7%, 2013년 7.6%, 2015년 10.4%, 2017년 9.9% 등으로 약간씩 오르내렸다. 노후를 위해 경제적 준비를 하는 비율은 2007년 72.7%, 2009년 75.3%, 2011년 75.8%, 2013년 72.9%, 2015년 72.6%, 2017년 73.2% 등으로 최근 10년간 70%대를 유지했다.

노후준비를 하는 경우, 구체적 준비방법으로는 국민연금이라는 응답 비율이 2007년 41.1%에서 2009년 42.6%, 2011년 55.2%, 2013년 52.5%, 2015년 55.1%, 2017년 57% 등으로 증가 추세를 보였다.

국민연금이 국민의 주된 노후준비 수단으로 자리를 잡고 있는 셈이다. 이는 소득상승에다 보험료 부담완화를 위한 각종 제도적 장치 도입 등으로 국민연금에 대한 인식이 높아진 덕분으로 송 부연구위원은 해석했다.

김승룡기자 srkim@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