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즐겨찾기 문화일보 PDF

세계 도시 1000곳서 동시집회...기후변화 대책 촉구

 

윤선영 기자 sunnyday72@dt.co.kr | 입력: 2018-09-09 10:16

원본사이즈   확대축소   인쇄하기메일보내기         트위터로전송 페이스북으로전송 구글로전송
[디지털타임스 윤선영 기자]올 여름 지구 온난화에 따른 최악의 폭염과 산불로 고통을 겪은 지구촌이 기후변화를 막자며 한 목소리를 냈다. 기후변화협약 관련 국제회의가 열린 8일(현지시간) 샌프란시스코, 파리, 방콕, 보고타 등 동서남북 가릴 것 없이 세계 100여개국에서 각국 정부의 대응을 촉구하는 동시 집회가 열렸다.

AP, AFP 등 외신들에 따르면 태국 방콕에서 열리고 있는 2015 파리 기후변화협약 이행 세부지침 마련을 위한 협상 기간에 맞춰 이날 450여개 단체 주최로 100여개국, 1000여곳에서 집회가 열렸다. 이들은 '기후를 위해 일어나라'(Rise for Climate)라는 구호 아래 각국 정부의 대응을 촉구했다.

이날 집회에는 파리에서만 5만명 이상이 참여하는 등 프랑스 전국적으로 11만5000여명이 참여했다. AFP는 환경관련 시위 규모로는 역대 최대 수준이라고 보도했다.

방콕에서는 회의가 열리고 있는 유엔 지역본부 앞에서 200여명이 모여 각국 정부의 적극적인 대응을 촉구하는 구호가 적힌 현수막을 흔들었다. 기후변화로 큰 타격을 입게 될 어민과 근로자 수십 명도 이날 회의장 앞에 모여 직접 잡은 게와 새우 등을 진열해놓고 구호를 외쳤다.

덴마크 코펜하겐에서 열린 시위에는 현지 경찰 추산 1만여명이 참여했다. 벨기에 브뤼셀의 유럽의회 앞에는 시민 1300여명이 시위를 벌였다. 호주에서는 오페라 하우스 앞 시드니 하버를 대형 선박이 항해하면서 이 배에 탑승한 환경운동가들이 '기후를 위해 일어나라: 360과 함께 행동을'이라는 구호가 적힌 현수막을 흔들었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에서는 수천 명이 거리를 행진하며 재생에너지로의 신속한 전환과 기후변화에 취약한 이들을 지원할 것을 정부에 촉구했다. 특히 시민들은 "'푸틴의 푸들'을 탄핵하고 민주주의를 수호하라" 등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비판하는 내용의 구호가 적힌 플래카드를 흔들었다.

트럼프 행정부는 지난해 6월 파리기후협약 탈퇴를 공식 선언해 국제사회의 반발을 불렀다. 또 올해 오바마 정부에서 금지한 연안 석유 시추를 대대적으로 허용하고 캘리포니아 주 등이 주도한 자동차 연비 강화 정책도 폐지했다.

이번 방콕회의는 오는 12월 폴란드에서 열리는 24차 기후총회에 제시할 파리기후협약 이행에 필요한 세부 이행지침을 마련하기 위해 열렸다.

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선풀달기 운동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