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에너지·반도체·모빌리티` 키우는 SK, 유럽서 투자유치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바이오·에너지·반도체·모빌리티` 키우는 SK, 유럽서 투자유치
장동현 SK 대표이사 사장.

[디지털타임스 박정일 기자] SK그룹의 투자전문 지주회사인 SK의 장동현 사장 등 최고 경영진이 유럽 주요 도시를 돌며 투자자를 찾는다. 반도체에 이은 바이오와 미래 에너지, 모빌리티 등 광폭 투자행보를 이어가고 있는 SK가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하기 위한 기반을 다지고 있는 모습이다.

9일 SK에 따르면 장 사장 등 최고 경영진은 오는 10일부터 4일간 영국 런던과 독일 프랑크푸르트 등 유럽 주요 도시를 방문해 투자자 대상 기업설명회(NDR)를 한다. 이 자리에서 장 사장 등은 해외 투자자들에게 미래 성장동력 육성 현황과 투자 성과를 소개하는 등 소통을 강화한다.

SK는 그동안 미래 성장동력으로 집중 육성 중인 바이오·제약, 글로벌 에너지, 반도체 소재 등에서 조 단위의 투자를 잇달아 성사시켜왔다. 최근 사업 확장이 가장 속도를 내는 사업은 바이오·제약 분야다.

SK는 작년 SK바이오텍 아일랜드 생산시설 인수에 이어 올해 5월에는 미국 의약품 생산기업 앰팩(AMPAC)을 인수하고 세계 최대 제약시장인 유럽과 북미 진출을 본격화했다. 신약이 시판될 경우 미국에서만 연 매출 1조원이 예상되는 뇌전증 신약을 독자개발 중인 SK바이오팜도 연내 미 식품의약청(FDA)에 신약 판매허가를 신청할 예정이다.

북미 셰일원유·가스 G&P(수송 및 가공) 영역에서의 투자 성과도 가시화하고 있다. SK는 지난해 북미 최대 천연가스 매장지인 마르셀러스-유티카 분지의 G&P 업체 유레카(Eureka)에 지분 투자를 한 데 이어 올해 북미 최대 원유 생산지인 퍼미안 분지 G&P 업체인 브라조스(Brazos)에도 투자했다. 유레카의 경우 투자 두 달 만에 분기 배당수익을 확보했고, 지분가치도 인수가보다 상승하는 등 성과를 내고 있다.

SK머티리얼즈와 SK실트론 등도 SK가 인수한 후 실적이 가파르게 상승하면서 국내 대표 반도체소재 기업으로 성장하고 있다. SK머티리얼즈는 SK에 흡수된 뒤 자회사와 합작법인 설립을 통한 제품 다각화와 글로벌 사업 확장에 힘입어 매출이 인수 전 3380억원에서 지난해 5123억원으로 배 가까이 성장했다. SK실트론도 반도체 호황과 지속적인 증설에 힘입어 지난 2분기 분기 사상 최대 영업익(909억원)을 기록했다.

이 밖에도 말레이시아에 카셰어링(차량공유) 합작법인인 쏘카 말레이시아를 설립하고, 미국의 개인 간 카셰어링 서비스 투로(TURO)와 동남아 1위 그랩(Grab)에 투자하며 글로벌 모빌리티(이동성) 사업에도 진출했다.

이와 관련, 그룹의 최고의사결정기구인 수펙스추구협의회의 조대식 의장은 지난 6월 확대경영회의에서 "수출 둔화 등 현재의 경영여건이 10년 전 금융위기 때와 다르지 않다"며 "우리 그룹의 실적 역시 반도체를 제외하면 새로운 성장 돌파구가 절실한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재계에서는 SK가 계열사 배당과 브랜드 수익을 받는 데 그치는 보통 지주회사와 달리 미래 성장동력에 직접 투자해 기업가치는 높이는 '투자 지주회사'의 선례를 만들어가고 있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한편 최태원 SK 회장이 1998년 취임할 당시 SK그룹은 매출 37조4000억원, 순이익 1000억원, 재계 순위 5위였으나, 취임 20년을 맞은 현재는 매출 158조원, 순이익 17조3500억원, 재계 순위 3위로 성장했다.박정일기자 comja77@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