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지털타임스
  • 네이버 뉴스스텐드 구독
  • 채널 구독
  • 지면보기서비스

폭염에도 전력 부족 없었지만 원전과 석탄 거래량 연중 최고치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예진수선임기자] 올 여름 재난 수준으로 폭염에도 전력이 부족한 날은 없었지만, 원자력과 석탄으로 만든 에너지 거래량 비중은 연중 최고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9일 전력거래소에 따르면 폭염 때 수요감축요청(DR)을 시행하지 않았는데도 전력이 부족한 날은 없었던 것으로 분석됐다. 역대급 한파가 몰아닥친 지난 겨울에는 10번이나 전력수요감축 요청(DR)을 사용했지만, 올 여름에는 전력거래소가 DR을 발령하지 않았다. 그럼에도 전력거래소 집계 결과, 불볕 더위가 이어진 7월과 8월 두 달 동안의 공급예비율은 7월 23∼27일, 8월 13∼14일 등 7일을 제외하고 모두 두 자릿수 이상을 유지했다.

최대전력수요가 역대 최고치를 경신한 7월 24일에는 여유 전력을 뜻하는 예비력이 709만kW, 전력예비율은 7.7%로 낮아졌다. 하지만 이 때도 공급할 수 있는 전력과 수요의 차이를 뜻하는 공급예비력은 709만kW에 달했다. 예비력이 500만kW 이하로 떨어지면 전력수급 위기경보 준비 단계에 들어가는데 200만kW 정도 여유가 있었던 셈이다.

전기요금 '폭탄'도 우려만큼 크지 않았다는 평가가 나온다. 한국전력이 검침일이 8월 1일부터 12일까지인 전국 874만 가구의 전기요금을 분석한 결과 올여름 가구 4곳 중 3곳의 전기요금이 작년 여름보다 증가했지만, 늘어난 가구의 평균 증가액은 1만7000원 정도였다. 지난해 여름보다 10만원 이상 증가해 이른바 '전기요금 폭탄'을 맞은 가구는 전체의 1.4%에 그쳤다.

하지만 정부가 원자력과 석탄화력발전 비중을 줄이겠다고 밝혔음에도 폭염이 기승을 부린 올해 여름 원자력과 석탄으로 만든 에너지의 거래량 비중이 연중 최고치를 찍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발전단가가 높은 액화천연가스(LNG)와 신재생 에너지 거래량 비중은 연중 최저치였다. 경제성을 고려하던 '경제급전'을 미세먼지와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이는 '친환경 에너지 믹스'로 바꾸겠다는 정부 정책 기조에 호응하지 못하는 수급 상황이 빚어졌다는 지적이 나온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박맹우 의원이 9일 전력거래소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폭염이 한창이던 지난 7월 전체 전력거래량은 4만8989GWh로 집계됐다. 연료원별로 보면 총 전력거래량 중 원자력(1만2420GWh)과 석탄(2만1243GWh)의 전력거래량이 차지하는 비중이 각각 25.4%, 43.4%로 합산하면 68.8%였다. 원자력과 석탄의 비중은 1월 63.0%, 2월 65.4%, 3월 62.6%, 4월 62.6%, 5월 66.0%, 6월 66.1%였지만 7월에 70% 가까운 수준으로 높아졌다. 이에 따라 LNG와 신재생 에너지 거래량을 합친 비중은 7월에 올해 들어 처음으로 30% 밑으로 떨어진 29.1%를 기록, 연중 가장 낮은 수준으로 하락했다.

전력업계 관계자는 "폭염으로 전력 수급에 대한 우려가 커지자 예방정비를 마친 원전과 미세먼지 감축을 위해 3∼6월 중단됐던 석탄발전소를 대거 가동한 것으로 보인다"며 "정부가 에너지 정책을 전환한다면서 여전히 경제성 논리에 갇혀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정부는 에너지 정책을 펴는 데 정치적 가치에만 매몰될 것이 아니라, 각 에너지 연료원의 경제성·안전성·환경성을 따져 보다 현실적이고 효율적인 에너지 정책을 수립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산업부 관계자는 "에너지 전환은 앞으로 60년 이상 걸리는 정책으로, 현재는 로드맵을 제시한 것이지 액션에 들어간 것은 아직 아니다"라고 밝혔다.예진수선임기자 jinye@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