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연구원, "선박수리. 개조산업 재건으로 조선 장기불황 이겨내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예진수선임기자] 선박 수리·개조사업의 재건이 국내 조선산업 혁신성장의 모멘텀이 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산업연구원(KIET)은 9일 '대형선박 수리·개조산업 재건을 통한 국내 조선산업 혁신성장 모색' 보고서에서 "장기불황을 겪고 있는 신조 시장과 달리 선박 수리·개조산업은 선복량 증가와 환경규제 등으로 시장이 확대되고 있다"며 대형선박의 효율적인 수리·개조를 위한 설비를 구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연근해에서 운항하는 소형선박 수리시장을 제외하면 한국에는 대형선박 수리시장이 거의 없다.

KIET는 불황으로 가동을 멈춘 유휴설비를 활용하고 경쟁국보다 우수한 숙련공, 친환경 기자재와 액화천연가스(LNG) 관련 기술 등을 수리산업에 활용하면 침체한 조선산업을 유지하는데 도움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은 한때 세계 최고·최대의 수리조선국가로 인정받았지만, 조선업체들이 수익성이 좋은 신조 시장에 집중하면서 중·대형선박의 수리조선 사업을 중단했다.

영국의 조선·해운 시황 분석기관 클락슨리서치는 세계 선박 수리시장이 2016년 77억달러 규모로 2013년보다 7억달러 성장했다고 추산했다. KIET는 "중국이나 싱가포르와 차별화된 기술적 우위를 살리면서, 수리와 개조를 위한 이동시간, 수리·개조 공정 등에서 가격경쟁력을 확보해야 한다"고 밝혔다.

보고서는 벌크선 수리시장은 중국이, 다른 선박이나 개조시장은 싱가포르가 점유하고 있어 한국은 액화처년가스(LNG) 선박 관련 시장을 공략해야 기술적 우위를 살릴 수 있다고 분석했다. 또 개조작업은 저렴한 가격도 중요하지만 수리기간 단축과 기술력이 중요하다며 수리조선 전문가와 과거 수리조선 인력, 조선업 구조조정에서 발생한 숙련공이 대형선박 수리산업에서 일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제시했다.

이은창 KIET 부연구위원은 "선박의 수리·개조뿐만 아니라 선용품 및 연관 관광산업에서 생산 증가와 고용 창출을 위한 중대형 선박의 수리·개조 클러스터 조성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예진수선임기자 jinye@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