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북 출신 해커 기소...북한 사이버공격에 첫 제재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윤선영 기자]미국 정부가 북한의 사이버 공격에 대해 처음으로 제재를 가했다. 2014년 발생한 소니픽처스 해킹사건의 배후로 지목된 북한 해커를 기소하고 제재도 단행했다.

6일(현지시간) 미국 정부는 2014년 미국 소니픽처스 해킹과 2016년 8100만달러 빼낸 방글라데시 은행 해킹, 지난해 워너크라이 랜섬웨어 공격 등을 한 혐의로 북한 해커 박진혁을 기소했다고 발표했다. 이들 사건은 북한이 배후로 지목되고 있다.

미 법무부에 따르면 박진혁은 북한의 대표적 해킹조직으로 알려진 라자루스 그룹의 멤버이자 북한이 내세운 위장회사인 '조선 엑스포 합영회사' 소속이다. 박진혁은 북한과 중국 등에서 다른 북한 해커들과 함께 미국은 물론 세계를 대상으로 해킹 행위를 해 왔다는 것이 미 법무부의 판단이다. 2016~2017년 미 방산업체인 록히드마틴에 대한 해킹을 시도한 혐의도 받고 있다.

미국은 박진혁이 북한 정부나 노동당을 위해 일해왔다고 보고 있다. 다만 기소장에는 박진혁 외 다른 북한 관리의 이름은 적시하지 않았다.

존 데머스 미 법무부 국가안보담당 차관보는 "이번 사건은 가장 복잡하고 장기간에 걸친 사이버 조사였다"면서 "북한 정부가 지원한 사이버 범죄와 관련해 해커를 정식으로 기소한 것은 처음"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미 재무부는 박진혁과 '조선 엑스포'를 제재 명단에 올렸다. 박진혁이 북한 정부 또는 노동당을 대신해 컴퓨터 네트위크 시스템을 활용해 해외 타깃을 향해 사이버보안을 훼손하는 중대한 활동에 관여했다는 이유다.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은 이날 성명에서 "북한이 글로벌 사이버 안보를 침해하고 제재를 위반해 불법으로 외화를 창출하는 것을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미국은 사이버 공격과 그 밖의 범죄 및 불안정한 활동에 대한 책임을 북한에 지우는 데 전념하고 있다"고 말했다. 미국의 독자제재 대상에 오르면 미국 내 자산이 동결되고 미국인 및 미국 기업과 이들 간의 거래가 금지된다.

미 법무부는 박진혁과 그와 공모한 다른 해커들에 대한 조사를 계속 진행 중이다. 미 연방수사국(FBI)은 2014년 11월 소니픽처스 해킹사건의 배후로 북한을 지목한 바 있다. 버락 오바마 당시 대통령은 이듬해 1월 북한 정부와 노동당을 직접 겨냥하며, 정찰총국을 제재대상으로 하는 고강도 대북 제재를 담은 행정명령을 발동했다. 북한은 소니픽처스가 북한 지도자의 암살을 소재로 한 코미디 영화 '인터뷰'를 제작 배급하는 것에 강력히 반발했었다.

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