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성진 LG전자 부회장 "ZKW는 위대한 여정의 주축이 될 것"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강해령 기자] 조성진 LG전자 부회장이 전장 업체 ZKW를 인수한 이후 처음으로 이 회사의 본사를 찾았다.

LG전자는 5일(현지시간) 조 부회장이 오스트리아 비젤버그에 위치한 ZKW 본사를 방문해 현지 임직원들과 만나는 자리를 가졌다고 밝혔다. 이 행사에는 조 부회장을 비롯해 정도현 LG전자 CFO(사장),이우종 LG전자 VC사업본부장(사장) 등 경영진 10여 명과 현지 임직원 2000여 명이 참석했다.

이 날 LG전자 경영진은 공장을 둘러보며 생산 라인을 점검하고, 임직원들과 LG전자의 비전을 공유했다.

조 부회장은 이 자리에서 "ZKW는 위대한 여정의 주축이 될 것"이라며 "비젤버그는 이 여정의 가장 중요한 거점"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 자리에서 상호 신뢰와 존중에 기반한 자율경영과 지속적 투자를 약속한다"고 전했다.

ZKW는 이 자리에서 레드 컬러의 새 로고도 발표했다. 올리버 슈베르트 ZKW CEO(최고경영자)는 "LG와 함께 공정과 신뢰를 바탕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새로운 성공의 역사를 써내려 갈 것"이라고 밝혔다.

ZKW는 1938년 창립된 자동차용 헤드램프 전문 제조회사로 올해 창립 80주년을 맞았다. 고휘도 LED(발광다이오드) 주간주행 램프, 레이저 헤드램프와 같은 차세대 광원을 탑재한 프리미엄 헤드램프를 생산한다.

LG전자는 지난 4월 이사회를 거쳐 ZKW 지분 70%를 7억7000만유로(약 1조108억원)에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하고 지난 달 3일 인수 작업을 마무리했다.

LG전자는 ZKW가 개발하고 있는 레이저 스캐닝 헤드램프와 1000 픽셀 이상 고해상도 매트릭스 LED 헤드램프 등 차세대 제품에 투자를 강화할 방침이다.강해령기자 strong@dt.co.kr





조성진 LG전자 부회장 "ZKW는 위대한 여정의 주축이 될 것"
조성진 LG전자 부회장(왼쪽 세번째)이 전장 업체 ZKW를 인수한 이후 처음으로 이 회사의 본사를 찾았다. 조 부회장이 오스트리아 비젤버그(Wieselburg)에 위치한 ZKW 생산라인을 방문해 생산 시설을 점검하고 있다.



조성진 LG전자 부회장 "ZKW는 위대한 여정의 주축이 될 것"
ZKW의 새로운 로고.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