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리엇, 현대차 지배구조 개편 재압박…개편안까지 제안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김양혁 기자] 행동주의 펀드 엘리엇매니지먼트가 현대자동차그룹에 지배구조를 개편하라고 또다시 압박했다.

7일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엘리엇은 지난달 14일 현대차그룹에 서한을 보내 지배구조 개편안을 제시했다. 개편안은 현대모비스의 AS(사후서비스) 부문을 현대차와 합병하고 모듈과 핵심부품사업을 현대글로비스와 합치는 것을 골자로 한다. 이렇게 되면 현대모비스라는 현대차그룹 부품기업은 법인 자체가 사라진다.

엘리엇 제안대로라면 합병한 현대모비스와 현대글로비스가 현대차그룹 지배구조 정점에서 서게 된다. 엘리엇 측은 이번 제안이 주주가치를 극대화하고 그룹의 장기적 전략을 가장 뒷받침할 수 있는 구조를 세우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현대차그룹은 엘리엇 등의 반대로 추진 중이던 지배구조 개편 작업을 중단했다. 당시 현대차그룹은 현대모비스 모듈·AS 부품 사업과 현대글로비스 합병을 추진했다. 하지만 엘리엇은 현대모비스가 나누는 사업의 가치를 저평가했다는 이유로 현대차그룹 지배구조 개편안에 반대했다.김양혁기자 mj@dt.co.kr

엘리엇, 현대차 지배구조 개편 재압박…개편안까지 제안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