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린, 남편 이수가 설립한 325이엔씨와 전속계약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가수 린, 남편 이수가 설립한 325이엔씨와 전속계약
가수 린 <325이엔씨 제공>

감성 발라드 가수 린(본명 이세진·37)이 남편 이수(본명 전광철·37)와 한솥밥을 먹는다.

325이엔씨는 "가수 린과 전속계약을 맺었다.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7일 밝혔다.

325이엔씨는 남편인 이수가 설립한 회사로 밴드 엠씨더맥스가 소속됐다.

린은 2001년 데뷔해 '사랑했잖아', '매력쟁이', '자기야 여보야 사랑아' 등의 대표곡이 있다. '해를 품은 달'과 '별에서 온 그대' 등의 드라마 주제곡을 크게 히트시키며 중화권에서도 사랑받았다.

백승훈기자 monedie@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