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회 충전으로 2시간 비행… 두산 ‘드론용 연료전지’ 첫선

1회 충전에 2시간 이상 비행
기존 제품比 비행 시간 4배↑
용기 탈부착 연료교체도 용이
내년 상반기 제품 양산 계획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2018 인터 드론 전시회
[디지털타임스 예진수선임기자] 두산이 드론용 연료전지 사업에 본격 진출한다. 두산은 4차 산업혁명의 핵심 기술 중 하나인 드론용 연료전지와 전기자동차 배터리용 전지박 시장 등 수익성이 높고, 성장 가능성이 큰 시장을 선점하겠다는 전략이다.

두산은 지난 5일(현지시간)부터 7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고 있는 '2018 인터 드론 전시회'에서 자체 개발한 드론용 연료전지 제품을 처음으로 선보였다고 6일 밝혔다.

두산이 공개한 이 제품은 수소를 담은 용기를 탈부착하는 방식으로 연료원을 간단하게 교체할 수 있다. 또한 수소 용기 1회 충전으로 2시간 이상 비행이 가능하게 한 제품이다. 20∼30분에 불과한 기존 드론용 배터리 비행 시간의 한계를 극복했다는 평가다.

산업용 드론 업계는 장거리 자율 비행을 목표로 기술 경쟁에 돌입했다. 장시간 지속되는 동력원은 장거리 비행에 필수불가결한 요소로 꼽힌다. 두산은 국내외에서 시범 사업과 실증 테스트를 진행한 뒤 내년 상반기에 드론용 연료전지 제품을 양산할 계획이다.

인터 드론 전시회는 미국 3대 상업용 드론 전시회 중 하나로 올해 130여개 업체가 참가했다. 두산에서는 동현수 부회장이 참석했다. 두산은 전시장 내 최대 규모인 140㎡의 부스에서 제품 특장점 설명과 촬영 영상 상영, 드론 원격 조종 시연, 연료전지 제품 전시, 수소 용기 교체 시연, 제품 주문을 위한 이커머스 모바일 앱 체험 등 4가지 섹션을 운영했다.

두산은 신성장 동력의 일환으로 드론용 연료전지 사업에 대한 투자를 확대해왔다. 2016년에 두산 모빌리티 이노베이션을 설립하고 자체 기술로 드론용 연료전지 팩을 개발했다. 연료전지 팩은 수소와 산소의 전기화학 반응으로 전기를 발생시키는 전지 집합체다.

이두순 두산 모빌리티 이노베이션 대표는 "고객 편의를 위한 수소 공급과 충전·배송 서비스, 비행 편의성을 위한 모바일 앱, 비행 정보 수집 및 연동을 위한 사물인터넷(IoT) 기반의 통합 서비스 등 다양한 솔루션을 구축하고 있다"며 "연료전지 원천 기술을 토대로 차별화된 서비스로 글로벌 드론 연료전지 시장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산업용 드론 시장은 태양광·풍력 발전소 설비 관리, 임업 병해충와 산불 모니터링, 장거리 긴급 물품 운반, 도로 교통량·항만 조사 등 인프라 관리, 건설·농업 등 다양한 분야에서 2025년까지 약 7조원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보인다. 미국과 중국의 물류 분야에서 수요가 늘어나고 있어 시장이 급성장할 것으로 기대된다.

예진수선임기자 jinye@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