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수입 반도체 절반이상 한국産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대기업이 이끄는 한국경제

[디지털타임스 박정일 기자] 지난해 중국이 수입한 메모리 반도체 가운데 절반 이상이 한국산인 것으로 나타났다.

자국 메모리 반도체 사업의 기술격차 등 한계로 거의 대부분을 수입에 의존하고 있어, 당분간 한국산 수입은 계속될 전망이다.

다만 시진핑 정부가 이른바 '반도체 굴기(몸을 일으킴)'를 외치며 대규모 투자에 나서고 있어 이런 정책적 지원을 등에 업은 중국 업체들의 추격 속도가 급속도로 빨라질 것이라는 우려도 나온다.

6일 업계와 한국무역협회, 코트라 등에 따르면 지난해 중국의 메모리 반도체(HS코드 8542.32 기준) 수입액은 총 886억1700만 달러로, 전년(638억5900만 달러)보다 38.8%나 증가했다.

이 가운데 한국산 수입이 전체의 52.3%에 달하는 463억4800만 달러로 집계됐다. 전년보다 51.3%나 늘어난 것으로, 전체 수입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전년 48.2%에서 50%를 넘어섰다.

대만산과 일본산이 각각 197억300만 달러(전체의 22.2%)와 57억5800만 달러(6.5%)로 뒤를 이었다.

중국의 메모리 반도체 수입은 올해 들어서도 1분기에만 146억7200만 달러에 달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5.4%나 급증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처럼 중국이 한국산 메모리 반도체 수입에 크게 의존하는 것은 자국 업체들의 기술 수준이 떨어지기 때문이다.

중국의 대표적인 D램 업체인 푸젠진화집적회로공사(JHICC)의 경우 22나노 공정 기술을 갖고 있으나 이는 삼성전자가 2011∼2015년에 적용하던 것이다. 또 낸드플래시 업체인 칭화유니그룹의 주력인 '32단 MLC(멀티레벨셀)'는 삼성전자가 이미 지난 2014년 양산 체제를 가동한 기술이다.

업계 관계자는 "최근 스마트폰, 데이터센터 등에 사용되는 메모리 반도체가 빠른 속도로 진화하고 있지만 중국 업체들은 아직 이를 따라잡지 못하고 있다"면서 "이 때문에 현재로서는 수입산에 의존할 수밖에 없는 상태"라고 말했다.

실제로 중국 정부의 '집적회로 산업 현황 분석 보고서' 등에 따르면 지난해 D램과 낸드플래시 등 메모리 반도체의 자국산 점유율은 사실상 0%였다. 이와 관련, 코트라는 최근 보고서에서 "중국에서 메모리 반도체 수요가 급증하고 있으나 생산 능력에는 한계가 있어 한국은 여전히 가장 큰 공급처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설명했다.

문병기 무역협회 국제 분야 수석연구원은 "거대한 내수 시장을 가진 중국은 반도체 산업을 키우기 위해 국가 주도로 집중적인 지원을 하고 있다"면서 "가전과 스마트폰, 디스플레이 등처럼 큰 격차가 금방 좁혀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특히 비메모리 부문에서는 중국의 성장이 두드러지고 있는 만큼 삼성전자 등 우리 업체들도 비메모리 부문의 기술 개발 등으로 중장기적인 경쟁력을 확보해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박정일기자 comja77@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