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젤차 나라` 독일서 퇴출되는 경유차…도심 운행정지 잇달아

프랑크푸르트, 내년 2월부터 금지
슈투트가르트 이후 두번째 사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젤차 나라` 독일서 퇴출되는 경유차…도심 운행정지 잇달아
독일 주요 자동차 3사 로고.

[디지털타임스 윤선영 기자]'디젤 자동차'의 나라 독일에서 디젤차의 퇴출 속도가 빨라지고 있다. 노후 경유차의 운행을 금지하는 도시들이 속속 늘어나는 것이다.

5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은 독일 프랑크프루트가 내년 2월부터 디젤차의 도임 운행을 금지한다고 보도했다. 슈투트가르트가 내년 1월 '유로5' 배출가스 기준을 충족하지 못하는 디젤차의 도심 운행을 금지한 데 이어 두 번째다.

프랑크프르트의 노후 디젤차 운행중지 결정은 이 도시를 관할하는 독일 헤센주 행정법원이 이 같은 판결을 내렸기 때문이다. 환경단체인 독일환경행동(DUH)은 대기 질을 개선하기 위해 경유차 운행을 금지해달라는 행정소송을 제기해 이날 승소했다.

이에 따라 '유로 5' 배출가스 기준을 충족하지 못하는 디젤차는 내년 2월부터 프랑크푸르트에서 운행할 수 없다. 같은 해 9월부터는 '유로 5' 디젤차 차량의 운행도 금지된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프랑크푸르트에 등록된 차량의 4분의 1가량이 이번 금지 조치의 적용을 받는다. 헤센주 행정법원은 또 전기버스 추가 도입, 도심 주차요금 인상, 교외 환승주차장 추가 설치 등과 같은 대기오염 감소 대책을 마련하도록 명령했다.

앞서 독일 연방행정법원은 올해 2월 DUH가 슈투트가르트 시와 뒤셀도르프 시를 상대로 제기한 소송에서 환경을 위해 노후 디젤차의 운행을 금지할 수 있다고 판결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슈투트가르트 시에서는 내년 1월부터 '유로 5' 배출가스 기준을 충족하지 못하는 디젤차의 도심 진입이 금지된다.

함부르크 시는 자체적으로 노후 디젤차를 규제하고 있다. 지난 5월 말부터 도심 주요 구간 두 곳에서 '유로 5'보다 강화된 '유로 6' 기준에 못 미치는 디젤차가 운행하다가 적발되면 벌금을 부과하고 있다. 승용차는 25유로(약 3만2000원), 트럭은 75유로(약 9만8000원)다.

헤센주 행정법원의 이번 판결에 환경단체와 자동차 업계의 희비가 엇갈렸다. DUH는 이번 헤센주 행정법원의 판결에 대해 전기차 도입 활성화에 도움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반면 자동차 업계는 잇단 환경 규제 강화로 디젤차 판매가 타격을 받을 것을 우려하고 있다.

윤선영기자 sunnyday72@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