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차급 변경 `더 뉴 아반떼` 출시…"아반떼의 라이벌은 아반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김양혁 기자] 현대자동차의 준중형 승용차 아반떼가 3년 만에 부분변경(페이스리프트)을 거쳐 돌아왔다. 부분변경모델이지만, 외관은 물론 안전과 편의사양까지 '신차급'으로 탈바꿈한 것이 특징이다.

현대차는 6일 경기도 남양주시 '스튜디오 담'에서 더 뉴 아반떼 공식 출시 행사와 시승회를 갖고 본격 판매에 돌입했다. 차량은 지난 2015년 9월 출시한 아반떼(AD)의 부분변경모델이다.

이광국 현대차 국내영업본부장은 "더 뉴 아반떼는 '아반떼의 가장 강력한 라이벌은 아반떼'라는 자기 혁신의 브랜드 정신을 기반으로 깊이 고민하고 담금질해 만들어진 차"라며 "신차급 디자인, 첨단 안전 및 편의사양, 향상된 성능과 경제성 등을 갖춘 세계 준중형 시장의 새로운 기준"이라고 말했다.

더 뉴 아반떼는 휘발유, 경유, LPi 등 3개 엔진으로 구성된다. 휘발유차에는 올해 초 출시된 기아차 K3에 처음으로 적용된 차세대 엔진 '스마트스트림 휘발유 1.6'과 '스마트스트림 IVT(지능형 변속기)'가 조화를 이룬다. 이를 통해 ℓ당 15.2㎞(15인치 타이어 기준)의 연비를 달성했다.

이어 현대차는 △안전하차보조(SEA) △차로이탈방지보조(LKA) △운전자주의경고(DAW) △후방교차충돌경고(RCCW) 등 첨단 주행지원 시스템을 새로 적용해 안전과 편의성을 강화했다. 아울러 안드로이드 오토, 공기청정모드, 스마트폰 무선충전 등도 새로 장착했다.

차량 가격은 개별소비세 인하 기준 1404만~2214만원이다.

한편 현대차는 오는 11월 휘발유 1.6 터보 엔진과 7단 DCT(더블클러치트랜스미션)를 적용한 더 뉴 아반떼 스포츠도 추가해 소비자 선택의 폭을 넓힐 계획이다.김양혁기자 mj@dt.co.kr

신차급 변경 `더 뉴 아반떼` 출시…"아반떼의 라이벌은 아반떼"
현대차는 6일 경기도 남양주시 '스튜디오 담'에서 더 뉴 아반떼 공식 출시 행사와 시승회를 갖고 본격 판매에 돌입했다. 차량은 지난 2015년 9월 출시한 아반떼(AD)의 부분변경모델이다. 더 뉴 아반떼. <현대자동차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