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스캔들’ 김부선, 14일 재출석 일정 변경…변호사 선임못해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재명 스캔들’ 김부선, 14일 재출석 일정 변경…변호사 선임못해
배우 김부선 씨가 지난달 22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분당경찰서에 피고발인 신분으로 출석,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달 10일 이전 재출석하겠다던 이재명 경기지사의 '여배우 스캔들' 당사자인 김부선 씨가 자신의 SNS에 14일에 출석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씨는 6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아직 변호사를 선임 못했고, 공익적인 일정이 있어 9월 14일 오후 2시 분당서로 갑니다. 경찰에 양해를 구하고 있습니다"라고 적었다.

앞서 김씨는 지난달 22일 경기 성남 분당경찰서에 홀로 출석해 30분 만에 조사를 거부하면서 "변호사 입회하에 고소장을 만들어 정식 진술하겠다"며 이달 10일을 넘기지 않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김씨는 일정을 일방적으로 미루며 경찰을 당황하게 했다.

그는 최근 경찰에도 이 같은 입장을 밝힌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그러나 이달 10일이라는 재출석 데드라인도 김씨가 일방적으로 정한 데 이어 일정 변경 또한 비슷한 방식으로 이뤄지자 황당하다는 입장이다.

백승훈기자 monedie@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