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 애플 이어 `꿈의 시총` 1조달러 장중 돌파

  •  
  • 입력: 2018-09-05 09:12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세계 최대 온라인 상거래업체인 아마존이 4일(현지시간) 장중 시가총액 1조 달러(약 1천117조5천억 원)를 돌파했다.

이날 뉴욕증시에서 아마존 주가는 오전 한때 전 거래일보다 1.9% 상승한 2천50달러 50센트를 기록했다.

이는 시총 1조 달러 달성을 위한 기준점인 주당 2천50달러 27센트를 초과한 것이다. 아마존의 주식 총수는 4억8천774만1천189주다.

아마존 주가는 이날 주당 1.33% 오른 2천39달러 51센트로 장을 마감해 종가 기준 시총은 약 9천950억 달러를 기록했다.

종가 기준으로도 아마존의 시총 1조 달러 달성은 사실상 초읽기에 들어간 것으로 보인다.

아마존이 종가 기준으로 시총 1조 달러를 달성하면 미 상장기업 기준으로 애플에 이은 두 번째가 된다. 애플은 지난달 2일 미 상장기업으로는 처음 '꿈의 시총(시가총액)'으로 불리는 시총 1조 달러를 처음으로 달성했다.

아마존 주식은 올해 들어 70% 이상 치솟았다. 이는 그 전 12개월간 상승분의 거의 2배에 달한다.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수익성 없던 도서판매점이 마침내 상업 세계의 파괴적인 힘으로 변모했다"고 평했다.

아마존은 1994년 제프 베이조스 최고경영자(CEO)의 차고에서 창업했으며, 인터넷이 막 활성화하던 무렵 온라인 서점으로 사업을 시작했다. 당시 미국 최고 가치 기업은 제너럴 일렉트릭(GE)과 AT&T였다. 1997년 아마존이 기업공개를 했을 때 가치는 5억 달러에 미치지 못했다.

월가 분석가들은 아마존의 장중 시총 1조 달러 달성의 원동력으로 기업사에서 전례를 찾아보기 어려운 다양한 사업 포트폴리오 구성을 꼽았다고 경제매체 CNBC가 전했다.

루프 벤처스의 애널리스트 진 먼스터는 "아마존은 그들이 리테일(소매유통)에서 해왔던 방식으로 모든 다른 시장에도 진격해 점령할 수 있다는 확신을 투자자들에게 심어줬다"고 분석했다.

특히 아마존 웹서비스 부문은 2분기에 50% 수직 성장하며 실적 고공 행진을 이끌었다.

RBC 캐피털 마켓의 마크 머헤이니는 "아마존은 실로 온라인 리테일에서 잘해왔다. 시장은 클라우드 사업에서도 그들이 잘할 수 있다는 사실에 더 강하게 반응했다"고 말했다.

아마존은 지난해 미 최대 유기농 식품체인 홀푸드를 인수해 식품 시장에 뛰어든 데 이어 온라인 약국 필팩을 사들여 의약품 유통시장에도 팔을 뻗었다.

공격적 인수합병(M&A)을 계속하면서 아마존이 진출하는 사업의 지형이 바뀌는 아마존 현상도 생겨났다.

온라인 시장에서 유통되는 미국 달러화의 절반을 아마존이 움직이고 있다는 말도 나온다.

아마존의 영향력이 거대해지면서 이 회사에 대한 강력한 규제가 필요하다는 여론도 거세지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미 우편국의 광범위한 네트워킹을 공짜로 이용하면서 세금도 잘 내지 않는다고 아마존을 몇 차례 직접 타격한 적이 있다.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은 아마존 창고 근로자의 복지실태를 지적하면서 아마존을 공격했다.

아마존 시총이 장중 1조 달러를 돌파하면서 제프 베이조스 CEO가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 빌 게이츠를 제치고 세계 최고 부호 자리를 굳히는 일도 더욱 공고해질 것으로 WSJ은 예상했다.

베이조스는 아마존 지분의 약 16%를 보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8월 기준으로 베이조스의 자산 가치는 1천660억 달러(약 185조 5천억 원)에 달한다.

[저작권자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