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대졸 신입사원 공채 시작…다음달 21일 직무적성검사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강해령 기자] 삼성그룹의 올 하반기 대졸 신입사원 공채가 5일 삼성전자를 비롯한 전자 계열사들을 필두로 시작됐다.

삼성은 지난달 초 앞으로 3년간 180조원을 투자하고 총 4만명을 직접 채용하겠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어, 올 하반기에 계열사별로 얼마나 많은 새 일자리를 만들지 주목된다.

5일 취업포털 인크루트와 재계 등에 따르면 삼성전자와 삼성디스플레이, 삼성SDI, 삼성전기, 삼성SDS 등 삼성의 5개 전자 계열사는 이날부터 3급 신입사원 공채 서류 접수를 시작한다.

삼성카드·삼성증권·삼성생명·삼성자산운용·삼성화재보험 등 금융 계열사는 오는 6일부터, 호텔신라·제일기획·삼성물산 등 기타 계열사는 오는 7일부터 각각 지원서를 받는다.

서류 접수 마감은 모두 오는 14일까지이며, 자기소개서 등을 바탕으로 한 직무적합성 평가를 거쳐 모든 계열사가 다음달 21일 일제히 '삼성 직무적성검사(GSAT)'를 실시한다.

삼성은 GSAT 합격자들을 대상으로 계열사별로 임원 면접, 직무역량 면접, 창의성 면접을 진행한 뒤 연말에 최종 합격자를 발표할 예정이다.

인크루트는 "삼성은 올 상반기에 4000여명을 뽑았는데 하반기 채용규모는 총 1만명 안팎으로 내다본다"면서 "이 가운데 삼성전자의 디바이스솔루션(DS) 사업부문에서만 4500명 가량의 신규 채용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사업을 담당하는 DS 사업부문은 지난 3일 서울대를 시작으로 오는 13일까지 전국 주요 대학에서 채용 설명회를 개최하고 있다.

DS부문은 채용 설명회 뿐 아니라 전국 곳곳에서 인재를 발굴하기 위한 다양한 방법을 기획하고 있다. 특히 2020년까지 삼성전자가 AI 관련 인재를 1000명을 확보하겠다고 선언한 만큼, 관련 인재 확보에 공을 들이는 분위기다.

일례로 DS 부문은 지난 7월부터 지난달 말까지 '육목 SW 알고리즘 대회'를 개최했다. 전국 4년제 학부와 대학원생을 대상으로, AI 알고리즘으로 6개의 바둑알을 일렬로 배열하는 '육목' 게임을 펼치는 대회다. 이 대회는 서울, 부산, 대전, 광주 등에서 진행됐다. 이곳에서 소프트웨어 담당 임원의 강의, 채용 상담과 설명회도 함께 진행했다.

삼성그룹 각 계열사에서도 채용 설명회 계획을 갖고 있다. 삼성은 삼성디스플레이(9월5일, 연세대), 삼성SDI(9월6일, 연세대), 삼성SDS(9월11일, 서울대) 등 전자 계열사와 삼성증권(9월4일, 연세대), 삼성카드(9월6일, 서울대), 삼성생명(9월10일, 성균관대), 삼성바이오로직스(9월12일 연세대) 등의 나머지 계열사도 채용설명회를 연다. 강해령기자 strong@dt.co.kr



삼성전자, 대졸 신입사원 공채 시작…다음달 21일 직무적성검사
삼성그룹의 올 하반기 대졸 신입사원 공채가 5일 삼성전자를 비롯한 전자 계열사들을 필두로 시작됐다. 지난 3일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학교에서 열린 삼성전자 채용설명회에서 학생들이 상담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