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우디 A8, 수입차 최초 국내서 자율주행 시험운행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김양혁 기자] 아우디코리아는 지난 3월 국토교통부로부터 국내 실도로에서 자율주행 기술을 시연할 수 있는 자율주행 임시 운행 허가 취득 이후 교통 환경에 대한 정보를 탐색, 수집해 다음 단계의 자율주행 기술 개발을 위한 토대를 마련하고 있다고 5일 밝혔다.

아우디는 자율주행 기술을 적용한 '아우디 A8'으로 자율주행차 실험도시인 화성 케이시티와 국내 실도로에서 시험 운행을 진행 중이다. 이를 통해 자율주행 중 운전자 개입이 필요한 도로와 한국 특유의 도로, 교통 환경에 대한 정보를 수집하고 연구하고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아우디 A8은 조건부 자율주행이 가능한 차량이다. 아우디 AI(인공지능) 트래픽 잼 파일럿 기술로 양방향 차로 사이에 물리적 장벽이 설치된 일반 도로와 고속도로 정체 구간에서 최대 시속 60㎞까지 시동, 가속, 조향, 제동을 관리한다. 만약 정해진 한계 속도에 도달하거나 운전자 개입이 필요한 상황에는 시스템이 운전자를 호출해 주행 통제권을 넘겨주며 운전자가 반응하지 않으면 비상등이 작용한 후 제동한다.

요그 케슬러 아우디AG 운전자 보조 시스템 기술 개발 담당은 "아우디는 이번 시험 운행을 통해 수집된 데이터를 기반으로 다음 단계의 자율주행 기술 연구 개발 기반을 마련할 것"이라며 "브랜드 슬로건인 '기술을 통한 진보'를 실현하며 미래 이동성을 선도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김양혁기자 mj@dt.co.kr

아우디 A8, 수입차 최초 국내서 자율주행 시험운행
아우디코리아는 지난 3월 국토교통부로부터 국내 실도로에서 자율주행 기술을 시연할 수 있는 자율주행 임시 운행 허가 취득 이후 교통 환경에 대한 정보를 탐색, 수집해 다음 단계의 자율주행 기술 개발을 위한 토대를 마련하고 있다고 5일 밝혔다. 아우디 A8 자율주행차. <아우디코리아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