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기장에 ‘국립달음산자연휴양림’ 문 열어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국내 여행 일번지인 부산에 국립자연휴양림이 문을 연다.

산림청은 오는 11일 부산 기장군에 조성한 '국립달음산자연휴양림'이 개장식을 열고 14부터 본격 운영에 들어간다고 5일 밝혔다.

달음산자연휴양림은 2012년부터 7년 여간 65억원의 사업비를 들여 조성된 도시민을 위한 쉼터이자, 다양한 숲체험·교육 등을 통해 아이들의 지능과 감성, 신체발달을 돕는 공간으로 마련됐다.

주요시설로는 귀여운 동물 캐릭터 조형물로 지어진 '숲속의 집(7동 14실)', 실내에서 교육과 체험이 가능한 '방문자안내센터(1동, 강당 포함)', 유아와 어린이들의 야외 교육장으로 활용될 '잔디광장', 달음산과 함박산의 자연생태를 체험할 수 있는 '산책로' 등이 있다.

특히 숲속의 집은 모든 객실을 소규모인 4∼5인실로 구성했고, 명칭을 동화 속 캐릭터에서 빌려와 아이들이 친근감을 느낄 수 있도록 했다.

예약은 오는 12일 오전 10시부터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 홈페이지에서 선착순으로 접수한다.

정영덕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장은 "도시에 인접하고 있지만 자연의 특징과 장점을 그대로 지닌 달음산자연휴양림은 도시민의 숲 속 쉼터이자 어린이들을 위한 산림교육의 장으로 활용될 것"이라고 말했다. 대전=이준기기자 bongchu@dt.co.kr

부산 기장에 ‘국립달음산자연휴양림’ 문 열어
오는 11일 개장식을 갖고 본격 운영에 들어가는 부산시 기장군에 위치한 국립달음산자연휴양림의 모습으로, 도시민의 숲 속 쉼터로 활용될 전망이다.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