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이동통신 점유율 40%선 흔들…LGU+은 첫 20%대 선방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동통신시장 가입자 점유율 (자료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이동통신 업계 1위인 SK텔레콤의 가입자 점유율이 흔들리고 있다. 최근 SK텔레콤의 점유율은 40%대마저 위협받고 있는 실정이다. 반면 만년 3위였던 LG유플러스는 20%를 넘어서며 급부상하고 있다.

5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무선 통신서비스 통계'에 따르면 SK텔레콤의 가입자 점유율은 7월 기준 41.9%를 기록했다. 지난해 말 기록했던 42.4%보다 0.5%포인트 감소한 수준이다.

SK텔레콤의 가입자 점유율이 41%대를 기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특히 상반기 보조금 경쟁에서 발을 뺀 점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SK텔레콤의 점유율은 2012년 말 49.5%로 50% 선이 무너졌다. 이어 2013년 48.1%, 2014년 46.2%, 2015년 44.5%, 2016년 43.6%로 매년 1%포인트 정도씩 줄어들었다.

SK텔레콤이 주춤하는 사이 LG유플러스는 빠르게 올라서고 있다. LG유플러스는 7월 기준 점유율 20.0%를 기록하며, 처음으로 20%대를 넘어섰다.

LG유플러스는 LTE 상용화를 기점으로 가입자를 꾸준히 늘려왔다. LG유플러스의 점유율은 2011년 말 17.8%에서 2012년 18.5%, 2013년 19.4%, 지난해 말에는 19.8%를 기록했다. 특히 2012년 3월 들어 가장 먼저 LTE 전국망을 구축한 점이 LTE 승기를 잡는 원인이 됐다.

KT는 7월 기준 점유율 26.1%를 기록했다. 지난해 말보다는 0.2%포인트 늘어난 수치다. 하지만 2013년 기록한 28.0%에 비해서는 1.9%포인트 줄어든 수치다.

업계에서는 SK텔레콤이 2, 3위 업체의 추격을 받으면서 2020년에는 점유율 40%선도 무너질 것이란 분석이다. 하지만 선택약정 할인 폭이 확대되는 등, 보조금을 통한 번호이동 경쟁이 줄어들면서 가입자 변동 폭이 크지 않을 것이란 분석도 나오고 있다.

정예린기자 yeslin@dt.co.kr
점유율 15년 12월 16년 12월 17년 12월 18년 7월
SK텔레콤 44.5% 43.6% 42.4% 41.9%
KT 25.9% 25.6% 25.9% 26.1%
LG유플러스 19.5% 19.6% 19.8% 20.0%
알뜰폰 10.0% 11.2% 11.8% 12.0%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