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전병 출신 운전자, 더 낸 자동차보험료 환급 받는다

더낸 보험료 2억5000만원 환급
통합 조회로 1년새 230배 급증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운전병이지 말입니다. 그렇다고 더 받아가면 안되지 말입니다."

군 운전병 출신 등 약 6000명이 모르고 더 낸 자동차보험료 약 2억5000만원을 돌려받았다.

보험개발원은 지난 6월 말 기준으로 1년간 자동차보험료 환급이 5857건 이뤄졌다고 5일 밝혔다. 환급액은 2억5101만원(건당 43만원)이다.

지난해 6월 말 기준으로 집계한 1년치 환급 실적(25건, 109만원)과 비교해 건수로는 234배, 금액으로는 230배에 달한다.

보험개발원은 2012년부터 '자동차보험 과납보험료 통합조회시스템'을 운영하고 있다. 군 운전병 경력, 외국 체류 중 보험가입, 보험사기 피해 등이 고려되지 않고 과다 책정된 보험료를 돌려주는 시스템이다.

보험개발원은 적극적인 홍보 덕에 과납보험료 환급 요청이 늘어난 것으로 분석했다. 환급 요청 건수는 지난 1년간 7만5504건으로, 1년 전(1748건)보다 급증했다.

환급 유형은 군 운전병 근무가 5130건에 2억1624만원으로 86.2%(환급액 기준)를 차지했다. 종피보험자 등 보험가입경력이나 외국에서의 운전경력이 인정된 경우, 보험사기 피해로 할증된 경우 등도 환급 대상이었다.

자신이 환급 대상자로 생각되면 보험개발원 과납보험료 통합조회시스템(http://aipis.kidi.or.kr)에 접속해 환급을 요청하면 된다.

본인인증, 환급대상 유형 선정, 증빙자료 첨부를 거쳐 환급 조회를 신청하면 약 5일 안에 손해보험사별 환급대상 여부와 환급액이 조회된다.

황병서기자 BShwang@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