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 오렌지라이프(옛 ING생명) 2조3000억에 인수

사업포트폴리오 균형 성장 기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신한금융그룹이 5일 오렌지라이프(옛 ING생명)를 약 2조3000억원에 인수키로 했다.

신한금융지주는 이날 오전 이사회를 열고 라이프투자유한회사가 보유한 오렌지라이프 보통주 4850만주(지분율 59.15%)를 주당 4만7400원에 인수하기로 결의했다. 총 인수금액은 2조2989억원이다.

전날 종가 기준으로 매각 대상 지분의 시가는 1조6800억원이다. 경영권 프리미엄이 6200억원 가량인 셈이다.

신한금융지주 이사회 관계자는 "생명보험업은 국내 금융시장의 성숙도와 인구 고령화 등을 감안할 때 앞으로도 안정된 성장이 기대된다"며 "이번 인수로 그룹의 생명보험업 부문 강화로 현재 은행과 카드 중심의 그룹 사업포트폴리오가 균형 성장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신한금융지주는 이사회에서 주주가치 제고와 오렌지라이프 지분 인수의 후속 단계 대비를 위해 2천억원의 자사주 매입도 의결했다.

신한금융은 이어 서울 강남구 법무법인 태평양 사무실에서 라이프투자유한회사와 이런 내용의 주식매매계약(SPA)을 체결했다.

신한금융은 매수자 실사, 추가 협상 등을 거쳐 내년 초 지분 인수 절차를 마무리할 방침이다.

김민수기자 minsu@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