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백팩’ 모어댄 가방 제주공항 면세점서 대박 행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김양혁 기자] SK이노베이션이 지원하는 사회적기업 모어댄 제품이 제주국제공항 면세점 입점 이후 '대박' 행진을 기록 중이다.

4일 SK이노베이션에 따르면 모어댄의 가방 브랜드인 컨티뉴는 지난 8월 10일 제주 JDC 면세점 입점 이후 한 달도 안 돼 매출 5000만원을 돌파했다. 제품 입점 당일부터 입소문을 타고 매장을 찾아오는 소비자들의 발걸음이 이어져 오후를 넘기지 못하고 대부분 제품이 품절 대란을 겪었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모어댄의 컨티뉴 가방은 지난 3월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최태원 SK그룹 회장과의 간담회 자리에서 직접 구매한 데 이어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도 구입 사실을 공개하면서 화제가 됐다. 앞서 방탄소년단(BTS) 리더인 RM과 레드벨벳의 멤버 웬디·예리, 방송인 강호동 등이 착용하면서 '착한 소비 아이템'으로도 유명세를 탔다.

모어댄은 연간 400만 톤에 이르는 버려지는 자동차 가죽시트 등을 재활용해 가방과 지갑 등을 만들어 판매하는 사회적 기업이다. 2015년 처음 설립 이래 탈북민, 경력단절여성 등을 고용해 취약계층 채용에 앞장서고 있다. JDC 면세점의 컨티뉴 매장에도 현지 주민 6명을 직원으로 채용해 일자리 창출 효과를 냈다.

SK이노베이션은 컨티뉴의 면세점 입점 성공은 단지 매출이 늘어나는 것보다 전국에서 제주를 찾는 소비자들이 우수한 제품을 통해 사회적기업과 직접 만날 수 있는 좋은 접점이 된다는 데 그 의미가 크다고 설명했다. 사회적기업이 생소하거나, 편견을 가진 많은 사람이 컨티뉴 제품으로 사회적기업을 이해하고 착한 소비에 동참할 수 있는 장이 되는 것이다.김양혁기자 mj@dt.co.kr

‘방탄소년단 백팩’ 모어댄 가방 제주공항 면세점서 대박 행진
4일 SK이노베이션에 따르면 모어댄의 가방 브랜드인 컨티뉴는 지난 8월 10일 제주국제공항 JDC 면세점 입점 이후 한 달도 안 돼 매출 5000만원을 돌파했다. 제주공항 JDC 면세점 내 모어댄 매장.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