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아시안게임 금메달 축구대표팀에 포상금...손흥민 등 1500만원 이상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2018 아시안게임 금메달 축구대표팀에 포상금...손흥민 등 1500만원 이상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획득하며 대회 2연패를 달성한 축구대표팀 손흥민(왼쪽부터), 황의조, 조현우가 3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으로 귀국한 뒤 해단식에서 금메달을 입에 물고 있다.

<연합뉴스>

아시안게임 2연패를 달성한 축구 대표팀이 포상금을 받는다.

대한축구협회 관계자는 4일 "이번 아시안게임에서 대회 2연패를 달성한 남자 대표팀과 3회 연속 동메달을 딴 여자 대표팀 선수들에게 격려금을 지급할 계획"이라면서 "기존 아시안게임 때 지급했던 금액을 기준으로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23세 이하(U-23) 남자 대표팀은 결승에서 일본을 연장 접전 끝에 2-1로 꺾고 금메달을 차지해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 우승 이후 대회 2연패를 달성했다.

윤덕여 감독이 지휘한 여자 대표팀은 준결승에서 일본에게 아쉽게 패했지만 3-4위 결정전에서 대만을 4-0으로 완파하고 3회 연속 동메달을 획득했다.

안방에서 열렸던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 때는 금메달을 딴 남자 대표팀은 선수 1인당 1500만원, 동메달을 수확한 여자 대표팀은 선수 1인당 500만원의 포상금을 받았다.

당시 인천 대회 때 포상금을 받았던 선수들은 급성 백혈병으로 투병 중이던 고(故) 이광종 감독의 치료비로 써달라며 3천만원을 모아 성금으로 쾌척했다.

이번 대회 금메달로 병역특례 혜택 받은 손흥민(토트넘)과 황의조(감바 오사카), 황희찬(함부르크) 등 20명의 남자 선수들은 1500만원 이상의 포상금을 받는다.

사령탑 김학범 감독도 3천만원에서 5천만원 안팎의 격려금을 받을 전망이다. 그러나 계약에 따라 금액은 공개하지 않았다.

값진 동메달을 딴 여자 대표팀의 지소연(첼시 레이디스)과 이민아(고베 아이낙)도 500만원을 받을 전망이다.

백승훈기자 monedie@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