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앞에 나타난 날파리떼 비문증, 무심코 넘겨서는 안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눈앞에 나타난 날파리떼 비문증, 무심코 넘겨서는 안돼"
나이가 들어갈수록 신체 곳곳에서 노화로 인한 여러 증상들이 나타난다. 우리 몸의 '구백냥'이라고 일컬어지는 눈 역시 예외는 아니어서 눈 앞이 침침해지거나 책, 휴대폰 메시지를 보는 것이 점점 어려워지기도 한다. 일반적인 노안의 경우 돋보기 안경 착용 또는 시력교정술을 통해 비교적 간단하게 교정이 가능하다.

그러나 어느 날부터 눈 앞에 날파리가 떠다니는 현상을 경험하게 된다면 이는 절대 가볍게 넘기지 말아야 한다. 이러한 증상은 50대 이상의 중·장년층에서 많이 발생하는 비문증으로 눈 앞에 날파리가 떠다니며 눈동자를 돌릴 때마다 날파리들이 따라다녀 불편과 혼란을 준다. 특히 흰 벽이나 맑은 하늘을 볼 때 더 확연히 느낄 수 있다.

'날파리증'이라고도 불리는 비문증은 눈 속의 유리체가 혼탁해지면서 생기는 증상이다. 유리체는 40대 이후부터 노화가 시작되는데 이 과정에서 젤 형태의 유리체가 액화되고 혼탁해진다. 비문증의 원인은 빛이 혼탁해진 유리체를 통과할 때 망막 위에 그림자를 만들어 발생하는 것이며 고도근시 환자의 경우 유리체 액화 현상이 빠르게 진행돼 발병률이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비문증의 또 다른 원인으로는 백내장수술, 눈 속 출혈 또는 염증의 후유증을 꼽을 수 있으며 망막열공, 망막박리, 포도막염, 당뇨망막병증 등이 원인이 돼 나타나기도 한다. 비문증 치료법 역시 발병 원인에 따라 레이저 치료, 망막수술, 주사요법 등 각각 다르다.

만약 갑자기 날파리의 수가 늘어나거나 눈앞이 번쩍거리는 광시증, 시야의 일부가 가려지는 현상 등이 나타난다면 망막박리의 전조증상일 수 있다.

인천 부평성모안과 김상원 원장은 "초기에 발견된 망막 열공의 경우 열공 주변을 마치 울타리를 두르듯이 레이저 치료를 시행하게 되는데, 이미 진행된 이후라면 수술 치료가 필요할 수 있기 때문에 조기에 발견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하며 "가급적 망막 분야 의료진이 상주하는 안과에서 케어를 받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조언했다.

이어서 "치료 시기를 놓치면 최악의 경우 실명에 이를 수 있기 때문에 내원 후 진찰을 받아야 하며 50대 이상 중·장년이라면 비문증 검사 등 정기적인 안과 검진을 받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imkt@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