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게임] 예상대로 높은 `만리장성`…여자농구 `코리아` 값진 銀

막판 추격에도 6점 차 분패…단일팀 코리아 네 번째 메달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아시안게임] 예상대로 높은 `만리장성`…여자농구 `코리아` 값진 銀
1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이스토라 농구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여자농구 결승 남북단일팀 대 중국의 경기. 남북 단일팀의 박지수와 로숙영이 철벽수비를 펼치고 있다. 연합뉴스

여자농구 남북 단일팀이 중국과의 결승에서 아쉽게 분패했다.

이문규 감독이 이끄는 단일팀은 1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이스토라 경기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여자농구 결승에서 중국에 65-71로 패했다.

지난 2014 인천 아시안게임에서 4연패에 도전하던 중국을 꺾고 정상에 올랐던 남측 선수들은 4년 만에 다시 중국에 패권을 내줬다.

카누 여자 용선 500m에서 금메달, 여자 용선 200m와 남자 용선 1,000m 동메달에 이어 이번 대회 남북 단일팀의 네 번째 메달이자, 구기 종목 첫 메달이다.

여자농구, 카누, 조정 3개 종목에서 힘을 합쳤던 단일팀 '코리아'는 이번 대회를 금메달 1개, 은메달 1개, 동메달 2개로 마쳤다.

조별리그에서부터 압도적인 기량을 보이며 올라온 중국과의 대결은 예상대로 힘에 벅찼다.

단일팀은 처음부터 박지수와 북측 로숙영의 '트윈타워'를 출동시켰지만 초반 중국의 공세와 압박 수비에 밀리며 0-10으로 뒤졌다.

시작 4분이 돼 가도록 무득점에 묶였던 단일팀은 박지수의 득점으로 포문을 연 후 임영희의 연속 득점으로 6-10까지 따라붙으며 힘을 내기 시작했다.

200㎝의 리웨루와 205㎝의 한쉬 두 장신 센터를 번갈아 투입한 중국의 높이는 압도적이었지만 단일팀은 박지수와 임영희의 활약 속에 2분여를 남기고 16-18까지 바짝 쫓아갔고 1쿼터를 22-23으로 마쳤다.

2쿼터 중국은 다시 달아났지만 단일팀은 추격했고 박혜진의 3점 슛으로 32-32 첫 동점에 성공했다. 전반은 38-38 동점으로 끝났다.

이어 3쿼터 시작 직후 임영희가 득점하며 단일팀은 첫 역전에 성공했다. 로숙영이 3쿼터 중반 5반칙으로 퇴장 당하는 위기 속에 3쿼터에 다시 5점을 뒤진 단일팀은 4쿼터에 다시 추격의 기세를 올렸다.

59-60 1점 차까지 다시 따라갔으나 중국은 다시 달아났다. 단일팀은 박혜진의 3점 슛을 앞세워 마지막까지 추격했지만 끝내 점수를 뒤집지는 못했다.

조별리그에서 에이스 역할을 한 로숙영이 이날 이른 파울 트러블로 주춤해 4득점에 그쳤지만 주장 임영희가 24득점을 올리며 분투했다.

박지수도 15득점에 리바운드 13개, 블록슛 6개, 어시스트 2개, 스틸 1개로 선전했다. 박혜진도 3점 슛 3개를 포함해 13점을 올렸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아시안게임] 예상대로 높은 `만리장성`…여자농구 `코리아` 값진 銀
1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이스토라 농구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여자농구 결승 남북단일팀 대 중국의 경기. 남북 단일팀의 박지수와 로숙영이 작전을 이야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