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게임] 한국야구, 중국 꺾고 결승…대만vs일본 승자와 대결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아시안게임] 한국야구, 중국 꺾고 결승…대만vs일본 승자와 대결
31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야구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레방 아시안게임 야구 슈퍼라운드 2차전 한국과 중국의 경기.

5회말 2사 1,3루 상황에서 박병호가 3점 홈런을 치고 있다. <연합뉴스>

중국을 꺾은 한국 야구가 내일 대만과 일본 중 승자와 금메달을 놓고 대결을 펼친다.

선동열 감독이 야구대표팀은 31일(이하 한국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겔로라 붕 카르노(GBK) 야구장에서 열린 중국과 2018 자카르타·팔레방 아시안게임 슈퍼라운드에서 10-1로 이겼다.

이날 선발 투수 임기영(KIA 타이거즈)의 6⅓이닝 1실점 투구와 2차전에서 박병호(넥센 히어로즈)의 5회 해결사 박병호의 석 점포가 승리의 요인이었다.

타선이 시원스럽게 터지지 않아 2-0의 근소한 우위를 점하고 있던 5회말 2사 1, 2루에서 4번 타자 박병호가 상대 선발 궁하이청을 중월 석 점 홈런포로 두들겨 경기 흐름을 완전히 가져올 수 있었다.

임기영은 상대 타선을 압도하지는 못했지만 6⅓이닝 동안 6안타와 사사구 3개를 내주고 삼진 5개를 빼앗으며 1실점만 했다.

예선라운드 첫 경기에서 대만에 뜻밖의 일격을 당해 B조 2위로 슈퍼라운드에 오른 한국은 전날 A조 1위인 일본을 5-1로 누른 데 이어 중국까지 제압하고 결승 진출을 확정해 은메달을 확보했다.

1패를 안고 슈퍼라운드에 나선 한국은 2승 1패가 돼 남은 일본(1승 1패)-대만(2승) 경기 결과에 상관없이 상위 두 팀이 치르는 결승에 선착했다.

일본이 대만을 잡아 한국, 일본, 대만 모두 2승 1패가 되더라도 우리나라는 동률팀 간 순위를 결정하는 수치인 팀 성적지표(TQB)에서 최소 상위 두 팀 안에는 들어 결승에 오른다.

대만이 일본을 꺾으면 3승으로 결승에 진출하고 우리나라에는 설욕의 기회가 주어진다.

결승전은 9월 1일 오후 6시부터 같은 장소에서 열린다.

백승훈기자 monedie@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