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방된 에이미 근황, 현재 상태 90kg..."엄청 살찌움. 같이 살 빼보자"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추방된 에이미 근황, 현재 상태 90kg..."엄청 살찌움. 같이 살 빼보자"
에이미가 27일 자신의 SNS를 통해 근황을 전했다.<에이미 인스타그램 캡처>

졸피뎀 투약 혐의로 미국으로 추방된 방송인 에이미가 충격적인 근황을 공개했다.

에이미는 2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엄청 살찌움. 같이 살 빼보자"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에는 짧은 금발로 염색한 에이미의 모습이 담겨 있다. 에이미는 이전 40kg대의 날씬했던 모습과는 다르게 살찐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그는 게시물에 '에이미', '90kg', '셀프실험'이라는 태그를 덧붙여 의도적으로 살을 찌운 후 다이어트하는 과정을 공개하려는 듯한 모습을 보여 궁금증을 유발했다.

한편 에이미는 2012년 프로포폴을 투약한 사실이 적발돼 법원에서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당시 출입국 당국은 에이미에게 '법을 다시 어기면 강제 출국을 당해도 이의를 제기하지 않겠다'는 준법서약서를 두 차례 받고 체류를 허가했다. 그러나 에이미는 집행유예 기간이던 2014년 9월 졸피뎀을 투약한 혐의로 기소돼 벌금형을 받았다. 결국 에이미는 2015년 11월 출국명령처분 취소소송 항소심 선고 공판에서 기각 판결을 받았고, 한 달 만인 그해 12월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추방됐다.

이후 지난해 10월 한국에 거주 중인 남동생의 결혼식 참석을 위해 주LA 대한민국 총영사관에 입국 허가 신청을 냈고, 5일 체류 승인을 받아 일시 입국한 바 있다.

백승훈기자 monedie@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