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월 서울 아파트 매매가 4.8%↑… 저금리에 유동성 자금 쏠림 현상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서울 아파트 값 상승세가 확산하며 올 7월까지 상승률이 이미 작년 연간치를 넘어섰다.

22일 한국은행 경제통계시스템에 따르면 7월 서울 아파트값은 지난해 말 대비 4.8% 상승했다. 이는 지난해 연간 상승률(4.7%)보다 높은 수준이다. 반면 올 들어 지방 아파트값은 1.7% 내리며 하락 폭이 커졌다. 특히 울산(-4.9%)과 경남(-4.6%). 충북(-3.2%), 충남(-3.0%) 지역 아파트 값이 많이 떨어졌다.

지난달 서울 아파트가격 전월대비 상승률은 0.4%로 전국에서 가장 높았다. 전년 동월 대비 상승률(7.0%)도 마찬가지다.

서울 아파트값 전월대비 상승률은 지난해 12월 0.8%에서 올해 1월 재건축 아파트를 중심으로 1.4%까지 올랐다. 각종 규제가 도입되며 5월과 6월에는 0.2%로 내려갔으나 지난달 다시 올라갔다.

서울 아파트값 상승세가 고개를 드는 배경에는 저금리에 따른 풍부한 유동성이 있다는 해석이 나온다. 시중에 풀린 돈이 갈 곳을 찾다가 부동산으로 몰린다는 것이다. 또 보유세·양도세 중과 등의 여파로 물량이 잠김데다, 이른바 '똘똘한 한채' 수요 증가로 서울과 지방 주택시장 양극화가 심화되고 있다는 분석이다.

실제로 집값 상승세가 확산하는 서울과 달리 수도권과 지방 주택시장은 완전히 다른 분위기다.

경기는 지난달 아파트값 상승률이 전월대비 -0.1%를 기록했다. 2014년 6월 이래 처음으로 하락했다. 새 아파트 입주가 많아진 영향으로 풀이된다. 울산(-1.0%)과 경남(-0.8%) 등 산업 구조조정이 이뤄지는 지역은 큰 폭 마이너스가 계속되고 있다. 지방 아파트 값은 전월대비 0.3% 하락했다. 지난해 10월 이래 10개월 연속 하락세다. 전국 기준 아파트값은 7월에 0.1% 내리는 등 올해 5월 이후 마이너스다. 지난달에는 광주(0.2%), 대구(0.1%). 세종(0.2%)만 전월 대비 올랐다.

아파트 전세금도 서울은 지난달 보합이었다. 4개월간 이어진 하락세에서 벗어났다. 전국적으로는 전세금이 0.3% 내렸다.

한은은 금융통화위원회 보고에서 "최근 아파트 분양·입주 물량은 가구수 증가, 노후주택 증가규모 등을 감안하더라도 적정 규모를 넘어선 것으로 보는 견해도 있어 주택경기가 부진한 비수도권을 중심으로 부정적 영향이 나타날 가능성에 유의할 필요가 있다"고 분석했다.

한 금통위원은"과거 추세를 보면 주택가격이 분양물량 등 공급측 요인에 시차를 두고 영향을 받아왔다"면서 "주택가격 움직임에 따라 가계대출 연체율, 가계부채 과다 문제 등이 재차 부각될 수 있으므로 거시적 차원에서 주택공급 요인이 주택가격 및 경기에 어느 정도 시차를 두고 영향을 미치는지 파악해 볼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