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만원대 완전무제한… ‘파격가’최저 요금제 내놓은 LG유플

7만원대 완전무제한… ‘파격가’최저 요금제 내놓은 LG유플
정예린 기자   yeslin@dt.co.kr |   입력: 2018-08-21 18:00
선택약정 적용 땐 5만원대로 뚝
월평균 데이터 사용량5GB 반영
타사에 없는 6만원대 내놔
가장 싼 상품, 할인땐 2만원대
7만원대 완전무제한… ‘파격가’최저 요금제 내놓은 LG유플
LG유플러스가 LTE요금제를 전면 개편하고 신규 요금제를 내놨다. 이날 깜짝 등장한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이 신규 요금제 출시 배경을 소개하고 있다.

LG유플러스 제공
LG유플러스가 LTE요금제를 전면 개편하고 신규 요금제를 내놨다. LG유플러스는 특히 이동통신사 중 가장 낮은 7만원대에 완전 무제한 데이터 요금제를 선보인다. 올 초 '속도·용량 걱정없는 요금제'로 무제한 데이터 요금제의 신호탄을 쏘며 가입자 순증을 이뤄낸데 이어, 다시 한번 모바일 시장에서 돌풍을 이어갈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LG유플러스는 21일 서울 용산 사옥에서 기자 간담회를 열고 신규 LTE요금제를 출시했다. 신규 요금제는 △월 7만원 대의 완전 무제한 데이터 요금제 1종 △월 4~6만원 대의 기본 제공 데이터 사용 이후 속도제한 요금제 4종 △월 3만원대의 저가 데이터 요금제 1종 등으로 총 6종의 요금제로 구성됐다.

LG유플러스가 새롭게 선보인 LTE 요금제 중, 비장의 무기는 '속도 용량 걱정없는 데이터 78'. 월 7만 8000원에 데이터를 무제한으로 제공하는 이 요금제는 LG유플러스가 올 초 내놓은 8만8000원 요금제에서 1만원을 낮췄다. 특히 선택약정 할인 25%를 적용하면, 월 5만 8500원에 무제한 데이터를 사용할 수 있다. 김새라 마케팅 그룹장은 "세컨드 디바이스 요금 무료 등 활용도가 낮은 서비스는 제외하고 요금은 낮췄다"고 설명했다.

특히 LG유플러스는 요금제를 타사 대비 세분화했다. 김 그룹장은 "다양한 고객에게 맞는 선택지를 넓히는게 고객 지향"이라고 강조했다.

'추가 요금 걱정없는 데이터 69'는 월 6만 9000원에 매일 5GB씩(이후 5Mbps 제어), 월 최대 155GB의 데이터를 제공한다. 이 요금제는 타사의 유사 요금제 대비 55GB 데이터를 더 제공하는 수준이다. 김 그룹장은 "데이터를 많이 사용하는 날의 평균 사용량이 약 5GB 라는 것을 반영했다"고 말했다.

'데이터 59'는 데이터 6.6GB(이후 1Mbps 제어)를 제공한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최근 무제한 요금제는 4GB 아니면 100GB 이상의 데이터만 제공했다"며 "LTE가입자의 월평균 데이터 사용량이 6~7GB라는 것을 반영했다"고 강조했다.

이외에도 △월 4만9000원에 데이터 3GB(이후 1Mbps 속도제어)를 제공하는 '데이터 49' △월 4만 4000원에 데이터 2.3GB(이후 400Kbps 속도 제어)를 제공하는 '데이터 44'도 주목을 받고 있다.

특히 저가 데이터 요금제인 'LTE 데이터 33'는 25% 요금이 할인되는 선택약정을 활용할 경우, 월 2만 4750원에 1.3GB의 데이터를 사용할 수 있어 보편요금제에 상응하는 수준이다. 제공량 1.3GB는 LG유플러스의 3~4만원대 요금제 사용자의 평균 데이터량을 반영했다.

이날 깜짝 등장한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은 "고객이 원하는 상품과 서비스, 요금제를 제공하면 어느 시점에서 1등이 되지 않겠느냐"며 "완전무제한 데이터를 신호탄으로 고객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었고, 앞으로도 주도해 나가겠다는 의지를 신규요금제를 통해 이야기 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정예린기자 yeslin@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