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커스 편입학원, 9월 수강신청 시작...2018 합격 위한 실전 능력 향상 중점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해커스 편입학원, 9월 수강신청 시작...2018 합격 위한 실전 능력 향상 중점
편입 준비생 사이에서 편입영어학원, 편입학원으로 추천 받는 해커스편입에서 9월 개강반 수강생을 모집한다고 밝혔다. 해커스편입의 9월 개강반은 ▲편입영어반 ▲편입수학반 ▲2020년 편입 대비 스타트반 ▲논술반으로 구성되며 9월 수강을 등록하는 수험생에게 다양한 혜택을 제공한다.

편입영어반은 '상위권 대비반(특별반)', '영어종합반'으로 세분화되어 있다. 상위권 대학으로의 편입학을 희망한다면, '상위권 대비반(특별반)' 수강을 추천한다. 해당 반의 경우, 상위권 대비 전용 컨텐츠 및 전문관리 프로그램을 제공하여 2016년부터 2017년까지 2년 연속 특별반 최종합격률 90% 이상을 달성한 바 있다. 참고로 최종합격률은 2016년 12월 특별반 등록생 25명 중 25명 합격, 2017년 12월 특별반 등록생 20명 중 18명 합격 기준이다.

방학동안 이론을 다졌다면 이제는 문제풀이를 통한 실전 능력을 다지는 '영어종합반'의 경우, 기초가 약한 수험생에게 무료 보충학습 프로그램 '해토링클리닉'을 제공하여, 수강생의 기초실력을 강화할 수 있도록 한다.

해커스 편입영어반은 8월 29일(수)에 개강한다. 영어종합반 신규 등록한 신규생의 경우 수강료 8만원을 지원받을 수 있다. 또한, 강의를 등록한 전원에게 ▲배경지식 100선(비매품) ▲약점공략 333(비매품) ▲해커스편입 관용어사전(비매품) 등을 무료로 제공하여, 수험생의 합격 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돕는다.

자연계 편입 준비생을 위한 편입수학반은 <편입수학 100개 유형 완성반>, <연고대 편입수학 이론완성반>, <편입수학 최신 기출문제 풀이반>, <수학종합반>으로 구성됐다. 특히, <연고대 편입수학 이론완성반>은 9월 1일(토)에 개강하는 반으로, 연세대학교와 고려대학교 편입 준비를 위한 맞춤 강의를 제공한다. 또한, 교수?부교수 직접관리 시스템과 교수와 수험생의 1:1 멘토링 학습시스템을 제공하여 수험생의 연고대 합격을 적극적으로 돕는다.

이외에도 수험생이 모르는 문제가 있으면 바로 문제를 확인할 수 있도록 ▲실시간 카카오톡 관리 ▲교수님 관리시스템 ▲복습도영상 무료 제공한다. <수학종합반>은 미적분학II과 공업수학 종합반으로써 '교수님 촬영본 복습동영상'을 제공한다.

2020 편입을 대비하는 학습자라면 편입 스타트반을 눈여겨볼만하다. 편입 스타트반은 8월 29일(수) 개강하며, 공인영어 인강 50% 할인 쿠폰을 지원해 영어 점수까지 관리해준다. 또한, 레벨 및 영역별 커리큘럼은 물론, 학교 수업과 병행 가능한 커리큘럼도 준비되어 있기 때문에 시간이 부족한 재학생에게 효과적이다.

고려대, 연세대, 경희대 편입을 준비하는 학생이라면 <편입논술반>을 추천한다. 편입논술반은 1:1첨삭 서비스를 무한으로 제공하여, 수험생의 현재 상황과 수준에 대한 객관적인 평가와 개선 방향을 제시한다. 이외에도 영어종합반 등록시 4만원 수강료를 지원하며, 토익/텝스 인강 50%할인 쿠폰을 제공한다.

해커스편입은 종합반 1년 과정 수강료를 지불하는 수강생을 위한 '통큰수강제'를 오픈했다. '통큰수강제'는 1년 수강료를 일시불로 지불하는 수강생에게 수강료를 지원하고, 수험생활에 있어서 필요한 다양한 혜택을 제공하는 합리적인 장기수강제도이다.

편입영어 통큰수강제를 등록한 수험생에게는 '수강료 지원'과 '1:1 배치상담 우선권' 제공, '복사카드, 고정사물함 제공' 등 다양한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또한, 편입수학 통큰수강제를 등록한 수험생에게는 '편입수학 복습동영상 강의 무제한 수강권(2019년 1월 31일까지)', '1:1 배치상담 우선권'을 제공한다.

한편, 한국소비자포럼 선정 '올해의 브랜드 대상' 6년 지속 편입학원 부문 1위를 달성한 해커스편입은 편입특강, 편입자료 등의 다양한 혜택을 수험생에 제공하고 있다. 자세한 내용은 해커스편입 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imkt@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