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방여신’ 화사, 치킨도 반하는 ‘관능+치명’ 표범무늬 원피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먹방여신’ 화사, 치킨도 반하는 ‘관능+치명’ 표범무늬 원피스
SBS 본격연예 한밤 제공

뭐든 먹었다 하면 대란을 일으키는 화사가 '관능미' 넘치는 포즈로 또 다른 먹방 돌풍을 예고 했다.

14일 본격연예 한밤에서는 화사와 그녀가 속한 그룹 '마마무'의 광고 촬영 현장에 '한밤'이 함께 했다.

'화사'는 표범무늬 슬립 원피스를 입고 누워 '치킨다리 먹방'을 선보였다. 치명적인 그 모습에 현장에 있던 스태프들은 일동 물개박수를 쳤다. 이어진 한밤과의 인터뷰 직전, 마마무 멤버들의 치킨 먹방이 시작됐다. 멤버들은 묵언 수행이라도 하듯, 말을 잇지 못하고 연신 치킨을 흡입했다. 하지만 먹방 도중 솔라의 과욕이 대참사를 불러 일으켰는데. 너무 큰 치킨 조각을 베어 문 탓에 입에 다 넣지도, 뱉지도 못한 상황이 된 것. 이에 한밤 큐레이터 유재필이 솔라의 입에서 떨어지던 뜨거운 치킨을 맨손으로 받아내 뜻밖의 감동적인 상황을 연출했다.

이날 멤버들은 각각 '애정하는 음식', '나만의 음식 조합'을 공유하기도 했다. 멤버 문별이 "짜장 라면에 파김치"라며 운을 띄우자, 멤버들은 모두 공감하듯 탄성을 내질렀다. 문별을 시작으로 휘인은 새빨간 소의 '생간'을 좋아한다고 밝혔고. 솔라는 '마마무' 멤버들이 모두 '내장탕'을 좋아해서 한동안 내장탕만 먹었다며 해맑게 웃었다. 하지만 몸매관리가 힘들다고 말한 뒤 씁쓸한 표정을 내비쳤는데, 이에 화사는 "계속 식단관리를 하면 정신에 해롭다"며 소신발언을 해 웃음을 자아냈다.

'뜯고, 씹고, 맛보고, 즐기는' 걸그룹! 마마무와의 유쾌한 인터뷰는 오늘 밤 8시 55분 본격연예 한밤에서 방송.

백승훈기자 monedie@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