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카르타 2050년 물에 잠길 것"

온난화·지하수 남용 영향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윤선영 기자]지구온난화로 인한 해수면 상승으로 가장 빨리 물에 잠기는 도시 중 하나로 인도네시아의 수도 자카르타가 꼽혔다.

13일 영국 BBC방송은 해수면 상승과 지하수의 무분별한 사용으로 인해 2050년이면 자카르타의 북부 지역을 중심으로 물에 잠길 것이라고 보도했다.

자카르타는 인구 1000만명이 거주하는 도시로, 13개 강의 하구가 지나는 습지에 위치해 홍수가 잦은 지역이다. 동시에 도시 시설들이 해안에 집중돼 있어 홍수와 해수면 상승으로 인해 지구 온난화의 직격탄을 맞는다는 주장이다. 이는 세계 평균에 비해 두 배 이상 빠른 속도라고 BBC는 전했다.

자카르타의 지반침하를 연구 중인 반둥공과대학 헤리 안드레아스 박사는 BBC와 인터뷰에서 "2050년까지 북자카르타의 95%가량이 잠길 것"이라고 말했다. 그에 따르면 자카르타에는 이미 침하가 현실로 나타나고 있다. 연구에 따르면 북자카르타는 지난 10년 간 2.5m가 가라앉았다.

일부 지역에서는 매년 25㎝씩 침하 현상이 발생하고 있다. 또 자카르타는 매년 평균 1~5㎝씩 해수면 아래로 가라앉고 있으며 현재 도시의 절반가량이 해수면 아래에 위치하고 있다.

이 같은 현상이 나타나는 것은 기후변화에 따른 해수면 상승과 함께 지하수의 무분별한 사용 때문이다.

실제로 중부 자카르타의 잘란 탐린에 있는 80개 건물 중 56개 건물에 자체 지하수 펌프가 있고 33개 건물은 불법적으로 지하수를 뽑아 사용하고 있었다.

자카르타시 당국은 지반침하를 막기 위해 네덜란드와 한국의 지원을 받아 400억 달러를 투자해 17개의 인공섬과 방파제를 건설하고 있다. 하지만 이 역시 근본적인 대책이 되지 못한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