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협력사 손잡고 채용박람회 열어

우수 인재 채용기회 마련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현대건설, 협력사 손잡고 채용박람회 열어
현대건설 CI<현대건설 제공>

현대건설이 건설사 최초로 기술교육원과 협력사간 채용 박람회를 열었다. 이번 박람회는 기술교육원 재학 및 졸업생에게는 양질의 일자리를 지원하고 구인난을 겪는 현대건설의 협력사에는 우수인재 채용 기회를 제공한다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박람회는 13일 서울 대림동 현대건설 기술교육원에서 플랜트 품질·전기·3D설계, 건설공정관리 등 실무 과정(5∼12개월)을 수강한 교육원생 100여 명과 토목, 건축, 플랜트, 기계, 구매 등 다양한 분야의 협력사 30여 곳이 참여한 가운데 열렸다.

행사에 참여한 교육원생은 협력사간 근무조건을 비교할 수 있고 협력사들은 현장 면접으로 검증된 우수 인원을 인터뷰해 회사에 적합한 인재를 선발할 수 있다.

채용박람회에 참여한 기술교육원 플랜트 전기학과 권근우씨는 "졸업을 앞두고 취업을 위한 구체적 정보를 구하기 쉽지 않아 걱정이 컸는데 현대건설 주력 협력업체들이 한 자리에 모인 박람회에서 취업 관련 설명을 들을 수 있어 유익했다"고 말했다.

협력사 삼우설비 노원석 대표는 "이번 기회로 검증된 기관에서 교육을 이수한 인원을 직접 인터뷰하고 적합한 인재를 선발할 수 있는 기회를 가져 만족한다"며 "단순 일회성에 그치지 않고 정기적으로 우수 인력 채용의 기회가 주어졌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현대건설 기술교육원은 1977년 개원한 이래 건설기술교육 운영 노하우를 바탕으로 현재까지 3만6000여 명의 인력을 배출해 온 국내 건설업계 유일의 건설전문 인력양성기관이다. 2014년 3월부터 현대건설 기업대학과정 출범과 함께 현장 중심의 맞춤형 교육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올해 3월부터 국가기간·전략산업직종인 플랜트 품질·전기·3D설계, BIM건설관리, 글로벌 안전, 전기시스템제어 과정과 건설 엔지니어링 양성인 빅데이터를 활용한 공정·공사관리, 건설기계정비, 그린에너지시스템 과정을 운영해 현장 밀착형 글로벌 인재육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교육기간은 5개월에서 12개월이며 교육비는 전액 무료다. 해당 과정 수료생에는 실무경험 기회 및 취업기회가 제공된다.

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