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즐겨찾기 문화일보 PDF

문제는 경제… 집권 2년차 동력 상실 위기

가계소득 증가율 등 지표 하락
지지율 내림세 상당한 부담될듯 

김미경 기자 the13ook@dt.co.kr | 입력: 2018-08-09 18:00
[2018년 08월 10일자 2면 기사]

원본사이즈   확대축소   인쇄하기메일보내기         트위터로전송 페이스북으로전송 구글로전송
문제는 경제… 집권 2년차 동력 상실 위기



60% 무너진 문 대통령 지지율

[디지털타임스 김미경 기자]문재인 대통령이 역대 최저 지지율로 위기를 맞고 있다. 문재인 정부 집권 2년 차 동력이 떨어질 수 있다는 우려도 퍼지고 있다.

문 대통령의 지지율은 취임 초기 80%를 넘어서며 고공행진을 계속하다 지난해 말·올해 초에는 지지율이 떨어져 60%대에서 오르락내리락했다. 4·27 남북정상회담과 6·12 미북정상회담, 6·13 지방선거를 거치면서 76%까지 근접하는 등 지지율이 치솟았으나 최근 민생과 경제 관련 현안이 불거지면서 내림세가 이어졌다.

9일 리얼미터가 발표한 문 대통령 국정수행 평가에서는 58.0%로 역대 최저치를 찍었다. 내림 폭도 5.2%포인트나 됐다.

문 대통령의 지지율이 떨어진 원인 중 첫 번째로 꼽을 수 있는 것은 '먹고사는 문제'다. 고용률과 실업률, 가계소득 증가율 등 경제지표가 내려가면서 문 대통령 지지율도 함께 내려가기 시작했다.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으로 소상공인 등 자영업자들의 불만이 폭발적으로 나타나면서 지지율이 큰 폭으로 내리기도 했다. 정부가 추가경정예산을 투입해 일자리를 늘리고, 저소득층을 위한 소득지원 대책 등을 내놓고 있지만, 지지율 회복에는 큰 영향을 주지 못했다. 경제가 되살아나고 있다는 체감도가 높지 않은 탓으로 풀이된다. 불볕더위도 한 몫 보탰다. 연일 기록적인 폭염이 이어지며 전기요금 폭탄에 대한 걱정이 커지자 문 대통령은 전기요금 지원대책을 마련하라고 지시해 지지율이 반등할 수 있는 계기를 만들었다. 그러나 정부가 발표한 대책이 전기요금 누진제를 소폭 완화하는 데 그쳐 국민적 기대감을 채우지 못했다는 평을 받으면서 지지율을 끌어내렸다.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민생 관련 입법과제에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는 것도 원인으로 꼽힌다.

문 대통령의 최측근이라 할 수 있는 김경수 경남지사의 '드루킹 특검' 소환조사도 부정적 영향을 미쳤다. 김 지사가 처음으로 특검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던 지난 6일 문 대통령 지지율이 떨어졌다. 양승태 전 대법원장 당시 재판거래 등 사법 농단과 국군기무사령부 계엄 검토 문건 공개 등으로 지지율이 상승세를 보이기는 했지만, 문건 보고 등을 놓고 송영무 국방부 장관과 기무사 간의 진실공방이 불거지며 논란이 커지자 되레 지지율이 내려가는 원인이 되기도 했다.

일각에서는 문 대통령의 지지율이 절대적 수치로 60% 안팎이라 낮은 수준은 아니라고 판단하고 있다. 그러나 정책에 대한 실망감이 반영돼 내림세가 이어지고 있는 것은 성과에 대한 조바심을 불러올 수 있어 2년 차로 접어든 문재인 정부에 상당한 부담이 될 것이라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청와대는 이날 현안점검회의에서 지지율 하락 원인에 대한 의견을 나눈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한 관계자는 "일희일비하지는 않지만, 민심을 겸허히 받아들이자는 데 공감대를 이뤘다"고 전했다.

김미경기자 the13ook@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선풀달기 운동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