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즐겨찾기 문화일보 PDF

2016년 한류 콘텐츠 수출액 2조원대...일본의 6배 많아

 

백승훈 기자 monedie@dt.co.kr | 입력: 2018-08-09 15:52

원본사이즈   확대축소   인쇄하기메일보내기         트위터로전송 페이스북으로전송 구글로전송
2016년 한류 콘텐츠 수출액 2조원대...일본의 6배 많아
엠넷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48'의 일본인 연습생 미야와키 사쿠라 사진<프로듀스48 공식 인스타그램 캡처>

2016년 한류 콘텐츠 수출액이 일본보다 6배에 많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9일 전했다.

닛케이는 한국콘텐츠진흥원 자료를 인용해 한국의 방송 관련 콘텐츠 산업의 2016년 수출액이 20억2400만 달러(한화로 약 2조2천654억원)로, 393억5천만엔(약 3974억원)이었던 일본보다 6배 많다고 분석했다.

신문은 "일본도 '쿨 재팬'을 기치로 내걸고 콘텐츠 수출을 관민이 추진하지만 한국의 뒤를 쫓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보도에 따르면 일본에선 영상 콘텐츠를 해외에 선보이기 위해 2000년 전후에 관련 펀드도 잇따라 만들었지만, 대부분 실패한 것으로 평가받았으며 2013년 설립된 '해외수요개척지원기구'는 44억엔의 손실을 껴안은 상태다.

닛케이는 "한류와 대조적으로 배급처를 충분히 확보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최근에는 이를 개선하기 위해 후지TV가 알리바바 유쿠(Youku)와 협력해 중국 전역에서 일본 드라마 전송을 개시하는 등 대형 동영상 공유사와 협력하는 움직임이 확산하고 있다.

닛케이는 이날 '한류, 동영상 전송도 착착'이라는 제목의 별도 기사에서 "한국 콘텐츠 수출이 동영상 전송으로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며 CJ그룹의 활동을 구체적으로 소개하기도 했다.

이 신문은 지난 6월 시작된 아이돌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 48'을 설명하며 한류 팬들이 결과를 주목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백승훈기자 monedie@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선풀달기 운동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