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수입차 시장서 A6·티구안 `베스트셀링 모델` 1·2위

7월 수입차 시장서 A6·티구안 `베스트셀링 모델` 1·2위
    입력: 2018-08-06 11:18
7월 수입차 시장에서 최근 영업을 재개한 아우디의 A6와 폭스바겐의 티구안이 나란히 베스트셀링 모델 1, 2위에 올랐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는 7월 수입차 신규 등록대수가 작년 같은 달의 1만7천628대보다 16.4% 증가한 2만518대로 집계됐다고 6일 밝혔다.

다만 전달(6월)의 2만3천311대보다는 12.0% 감소했다.

올해 1∼7월의 누적 등록대수도 작년 같은 기간(13만5천780대)보다 18.3% 증가한 16만627대로 집계됐다.

7월의 베스트셀링 모델은 아우디 A6 35 TDI(974대)였다. 2년 만에 영업을 재개했던 4월에도 베스트셀링 모델 1위에 올랐던 아우디 A6 35 TDI는 석 달 만에 다시 1위를 탈환했다.

2위는 폭스바겐 티구안 2.0 TDI(771대)가 차지하며 배출가스 조작 사건으로 영업을 중단했다 재개한 아우디폭스바겐그룹이 빠르게 시장에 안착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3∼10위는 메르세데스-벤츠 E 220d 4매틱(718대), 포드 익스플로러 2.3(574대), BMW 520d(523대), 렉서스 ES300h(491대), BMW 520(448대), 폭스바겐 티구안 2.0 TDI 4모션(437대), 도요타 캠리 하이브리드(433대), 메르세데스-벤츠 E 220d(360대) 순이었다.

7월 브랜드별 등록대수는 메르세데스-벤츠가 4천715대로 여전히 1위를 지킨 가운데 BMW가 3천959대로 그 뒤를 쫓았다.

7월 26일 대규모 리콜이 결정된 BMW는 월간 판매 대수에는 큰 영향을 받지 않았다.

그 뒤로는 폭스바겐 1천627대, 아우디 1천427대, 도요타 1천270대, 포드 1천33대, 랜드로버 1천7대, 미니 851대, 볼보 814대, 렉서스 741대가 3∼10위에 올랐다.

배기량별 등록대수는 2천㏄ 미만이 1만3천116대로 63.9%를 차지했고, 2천∼3천㏄ 미만이 6천10대(29.3%), 3천∼4천㏄ 미만이 1천124대(5.5%), 4천㏄ 이상이 252대(1.2%), 기타(전기차)가 16대(0.1%)였다.

국가별 비중을 보면 유럽이 76.0%, 일본이 15.7%, 미국이 8.2% 순이었고, 연료별로는 디젤이 46.9%, 가솔린이 43.5%, 하이브리드가 9.5%, 전기가 0.1% 순이었다.

수입자동차협회 윤대성 부회장은 "7월 수입차 시장은 일부 브랜드의 물량 부족으로 전달보다 판매가 감소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