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르드계 영국 비르카르 등 4명 `수학 노벨상` 수상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란 출신의 쿠르드계 '난민'이 '수학의 노벨상'이라 불리는 '필즈상'을 수상했다.

국제수학연맹(IMU)은 1일(현지시간) 리우데자네이루에서 케임브리지대학 소속 코체르 비르카르 교수(40) 등 4명을 필즈상 수상자로 발표했다.

BBC 등 영국 언론에 따르면 이날 수상자 중 비스카르 교수는 이란의 쿠르드 거주 지역 마리반에서 태어나 테헤란 대학을 졸업한 후 영국으로 이주한 난민이다. 비르카르는 기하학 대상을 대수 방정식을 이용해 연구하는 현대 수학의 '대수 기하학' 분야에서 탁월한 업적을 인정받았다.

필즈상은 지난 4년간 수학계에서 가장 중요한 업적을 이룬 40세 이하 수학자에게 수여되는 수학 분야 최고의 상이다.

비르카르 외에 갓 서른의 독일 '스타 수학자' 페터 숄체 본대학 교수(30), 호주의 인도계 '신동' 악샤이 벤카테슈 스탠퍼드대학 교수(36), 이탈리아의 알레시오 피갈리 ETH취리히대학 교수(34)가 함께 수상자로 선정됐다. 김광태기자 ktkim@

쿠르드계 영국 비르카르 등 4명 `수학 노벨상` 수상
필즈상을 수상한 이란 출신 쿠르드계 난민 코체르 비르카르 케임브리지대학 교수(왼쪽부터), 이탈리아의 알레시오 피갈리 ETH 취리히대학 교수, 독일 '스타 수학자' 페터 숄체 본대학 교수, 호주의 인도계 '신동' 악샤이 벤카테슈 스탠퍼드대학 교수 등 4명의 학자가 1일(현지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시에서 열린 세계수학자대회(ICM) 개막식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