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건설 시공 라오스 댐 붕괴… 수백명 실종

비대위 구성… 구조활동 나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SK건설이 라오스에서 건설하는 댐이 붕괴해 다수의 인명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SK건설은 라오스 현지와 서울 본사에 비상대책위원회를 꾸리고 구조활동에 나섰다.

24일(현지시간) 라오스통신(KPL)은 전날 오후 8시께 라오스 남동부 아타프 주에서 세피안-세남노이댐이 무너져 6개 마을이 물에 잠겼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이로 인해 다수가 숨지고 수백 명이 실종됐다고 보도했다.

아울러 1300가구, 약 6600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고 덧붙였다. 현지 재난 당국은 현재 군인과 경찰, 소방대원 등을 동원해 구조 및 수색 작업을 진행 중이다.

인명피해가 우려되면서 안재현 SK건설 사장과 해당 사업 담당 본부장은 사태 수습을 위해 라오스 현지로 출국했다. SK건설 관계자는 "해당 지역에 평소의 3배가 넘는 폭우가 내려 보조댐 1개가 범람했다"면서 "범람 전 라오스 정부와 협조해 인근 지역 주민을 대피시킨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SK건설은 무엇보다 인명구조 활동에 집중하고 있다. 현장에서 보트 등 구조 장비를 동원해 마을을 돌며 인명수색을 진행하고 있으며 태국에서 헬기를 수배해 지원하는 등 라오스 정부의 구조활동에 협조하고 있다는 것이다.

SK건설에 따르면 이날 범람한 댐은 '세남노이(Xe-Namnoy) 수력발전소' 건설을 위해 설치한 본댐과 함께 주변에 짓는 5개 보조댐 중 1개로 전해지고 있다. 세남노이 수력발전소 프로젝트는 2012년 SK건설과 한국서부발전이 공동수주해 진행하는 사업으로 이듬해 공사를 시작해 내년부터 상업운전에 들어갈 예정이었다.

윤선영기자 sunnyday72@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