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상용망에 블록체인 적용…"1조원대 시장 창출 지원"

블록체인 지역화폐 서비즈도 지원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KT가 상용망에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한 'KT 네트워크 블록체인'을 공개했다. 블록체인을 인공지능과 5G 등 KT의 5대 플랫폼과 유무선 네트워크에 적용해 오는 2022년까지 국내 블록체인 시장을 1조원 규모로 확대하겠다는 계획이다.

KT는 24일 광화문 KT 빌딩에서 '블록체인 사업전략 기자설명회'를 개최하고 국가 전체 통신인프라에 활용할 수 있는 블록체인 인프라와 플랫폼을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서영일 KT 블록체인센터장은 "불특정 누구나 시스템에 참여할 수 있는 기존의 퍼블릭 블록체인은 처리속도와 용량이 낮아 사업화에는 부적합했다"면서 "특정 그룹만 참여하는 프라이빗 블록체인도 비공개 데이터 관리로 인해 투명성이 낮으며 소규모 구조로 인해 상대적으로 보안성이 낮은 한계가 있었다"고 KT 블록체인 네트워크 출시 배경을 설명했다.

KT는 이같은 난제를 해결하기 위해 전국에 위치한 초고속 네트워크에 블록체인을 결합한 노드(서버)를 구축했다, 현재 KT 블록체인의 성능은 2500 TPS(초당 거래량)이지만, 올해 말까지 1만 TPS를 구현하고, 2019년 말까지 최대 10만 TPS의 블록체인 성능을 구현한다는 목표다. TPS 속도를 높을수록 블록체인 인증 처리 속도가 빨라진다.

나아가 KT는 이 블록체인 기술을 기존 인터넷 서비스에도 적용한다. IP가 아닌 고유 ID 기반의 네트워킹을 통해 연결과 동시에 바로 본인 인증이 가능하도록 할 계획이다. 블록체인이 적용된 플랫폼을 활용해 미디어, 에너지, 금융, 재난·안전·보안, 기업·공공 서비스가 가능할 전망이다.

이미 KT는 콘텐츠 거래에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바 있다. 최근 블록체인 기반 웹소설 플랫폼 '블라이스'를 오픈해 저작권자 에게 정산을 투명하게 제공하고, 콘텐츠 보안을 강화해 저작물이 불법 유통될 수 없는 기반을 조성했다. 또 블록체인 기반의 대용량 데이터 및 콘텐츠 저장, 유통 기술을 BC카드에 적용해 기존 데이터 저장공간을 최대 85%까지 줄였다. 데이터 처리시간도 최대 87%까지 단축했다.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한 '소규모 전력중개', '수요관리(DR)' 사업도 공개했다. 월 1회 검침을 통해 발전사업주가 자신의 발전량에 대한 정보를 얻고 전력대금을 청구하는 방식이 아니라 IoT 기술을 통해 실시간으로 발전량을 수집하고, 발전시간, 전력가격 과 같은 정보들을 블록체인 시스템에 저장하는 원리다.

특히 KT는 해킹 및 위·변조가 불가능한 블록체인 기반 본인인증 기술을 적용한 블록체인 지역화폐 서비스도 제공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지역소비를 살려 골목상권을 활성화하고 음성적 유통 등을 근절해 자원의 선순환을 촉진한다는 계획이다. 이미 김포시와 손잡고 블록체인 기반 지역화폐 발행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아울러 KT는 블록체인을 차세대 기술인 빅데이터, 로밍, AI 등에도 접목해 글로벌 사업으로 확대한다는 계획도 밝혔다. KT 블록체인을 로밍에 적용하면, 통신사 간 로밍 서비스를 이용자에게 제공하는 과정에서 통신사 간 교환하는 사용 내역 데이터를 '블록체인 스마트 컨트랙트' 기능으로 각각 자동으로 검증·확인하고 그 과정에서 오류가 없다면 실시간 정산까지 진행할 수 있도록 돕는다.

김형욱 KT 플랫폼사업기획실장은 "서울 우면동에 구축한 블록체인 실증센터를 통해 헬스케어, 에너지, 금융 등 각 영역에 블록체인 서비스를 적용하고 검증 할 수 있게 됐다"며 "블록체인은 KT가 가장 잘할 수 있는 ICT 기술 분야로, 블록체인 기반 4차산업혁명을 선도해 국가 산업발전과 국민 생활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이경탁기자 kt87@dt.co.kr

KT, 상용망에 블록체인 적용…"1조원대 시장 창출 지원"
서영일 KT 블록체인센터장이 24일 광화문 KT 빌딩에서 블록체인 사업 전략을 설명하고 있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