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 대신 벽돌 짊어진 청춘… 일용직에 25만명

취업난 심화… 생계 유지에 급급
단순 노무직 비중 7.7% 역대최대
정부의 급변한 노동정책 방향에
기업 신규채용 꺼리는 분위기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미래 대신 벽돌 짊어진 청춘… 일용직에 25만명


미래 대신 벽돌 짊어진 청춘… 일용직에 25만명
사진=연합뉴스


고용 참사가 이어지는 가운데 졸업 후 건설현장 일용직, 음식 배달 등과 같은 단순노무직을 첫 직장으로 갖는 청년(15~29세) 수가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경기 불황 속에 취업도, 창업도 포기한 청년들이 늘고 있는 것이다.

연애, 결혼, 출산, 집마련, 친교, 꿈, 희망 등을 모두 포기했다는 소위 '7포 세대'가 더 이상 헛말이 아니게 됐다. 23일 통계청에 따르면 올해 5월 기준으로 단순노무에 종사하는 청년은 25만3000명이다. 이는 1년 전 같은 달 보다 2만7000명 증가한 수치다. 학교를 졸업했거나 중퇴한 청년 330만1000명 중에서 단순 노무직 비중도 7.7%로 2004년 통계 집계 후 가장 높다.

통계 분류상 단순노무는 건설현장의 소위 '막노동'이나, 음식배달, 주유소 주유, 청소나 용역 회사의 보조 성격의 업무를 말한다.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인 2009년 5월에도 단순노무직 청년 수는 23만7000명, 비중도 7.0%로 지난 5월보다 낮았다. 당장 생활비에 쫓겨 막노동을 하는 청년이 금융위기 때보다 많다는 의미다.

청년 실업률 고공행진으로 노동의 수요와 공급이 크게 엇박자를 보이면서 나타난 불가피한 현상이라는 게 정부의 해석이다. 정부는 또 일자리 '미스매치'마저 심화하면서 당장 눈높이에 맞지 않는 회사에 취직하기보다 일단 생활 전선에 뛰어든 뒤 나중을 도모하겠다는 청년들의 증가도 원인으로 봤다.

실제 청년 실업률은 2014년 9.0%까지 상승했고, 4년째 매년 최고기록을 갈아치우는 실정이다. 지난해 청년실업률은 9.8%까지 치솟았다. 여기에 올해 최저임금 인상과 노동시간 단축과 같은 노동정책이 현장에 적용되면서 기업들이 신규 채용을 꺼리는 영향도 큰 것으로 분석된다. 정부 관계자는 "당장 생활비라도 벌어야 할 청년들이 일용직도 마다하지 않고 받아들여 나타난 현상"이라며 "일자리 안정자금 지원과 중소기업 취업 청년 지원을 통해 청년들의 취업 여건을 개선하도록 계속 노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양준모 연세대 경제학과 교수는 "정부가 청년 실업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일자리 미스매치를 근본적으로 해소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며 "기업 투자가 활성화 돼야 일자리가 늘어나는 것이 상식인 만큼 규제를 풀어 보다 많은 일자리가 민간에서 나올 수 있는 방안이 무엇보다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세종=권대경기자 kwon213@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