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전기차 비율 2.7% 불과…현지 업체와 협력 서둘러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박정일 기자] 우리 기업들이 세계 최대 친환경차 시장인 중국 진출을 서둘러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실제로 중국 유니콘(기업 가치 10억 달러 이상 스타트업) 기업 18위인 친환경차 업체 웨이마(WM)는 한국 업체와의 협력을 제안하기도 했다.

23일 한국무역협회 상해지부가 발표한 '중국 신에너지 자동차 산업 현황 및 시사점' 보고서에 따르면 작년 중국의 친환경차(전기차·하이브리드차 등) 생산량과 판매량은 79만4000대, 77만7000대로 전년보다 각각 53.8%, 53.3% 증가했다.

하지만 전체 자동차 생산량과 판매량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아직 2.7%, 2.6%에 불과해 앞으로 성장 가능성이 높은 산업이라고 무역협회 측은 설명했다. 우리나라의 경우 지난해 친환경차 판매량은 9만8000대로 전체(179만3000대)의 5.5%를 차지했다.

무역협회 측은 중국 정부가 신에너지 자동차에 대한 직접적인 보조금 지원 대신 간접적인 규제나 개방 등으로 시장 육성 전략을 전환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작년 9월 발표한 '쌍포인트 정책'에 따르면 2019년부터 연간 자동차 생산·수입량이 3만대 이상인 기업은 일정량의 친환경차를 의무 생산하거나 또는 신에너지 포인트를 다른 기업으로부터 구매해야 한다.

또 올해까지 신에너지 자동차 기업의 외자 출자비중 제한을 철폐하고 자유무역시험구 내 외자 기업의 합자기업 수 제한을 취소하는 등 규제완화 정책이 잇따라 나올 예정인 만큼 우리 업체들의 중국 시장 진출도 더 쉬워질 전망이다.

실제로 중국 유니콘 18위인 친환경차 업체 웨이마는 무역협회와의 인터뷰에서 한국 기업과의 합작 등을 제안했다. 루쥔 웨이마 부총재는 "한국 기업이 중국의 젊고 트렌디한 신에너지 자동차 기업과의 합작, 신규 조인트벤처 설립, 쌍포인트 관련 협력 등을 전향적으로 검토할 것을 제안한다"고 말했다.

서욱태 무역협회 상해 지부장은 "신에너지 자동차 산업의 급성장에 따라 충전설비 산업, 중고차 유통, 배터리 회수 등 관련 산업도 유망산업으로 부상할 것"이라며, 우리 기업들이 중국 정부의 자동차 관련 정책을 집중 모니터링해 시장 진출 방안을 모색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박정일기자 comja77@dt.co.kr

"중국 전기차 비율 2.7% 불과…현지 업체와 협력 서둘러야"
<한국무역협회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