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년 산업지형 바꿀 AI·남북경협 주목하라"

산기협, 826개사 산업전망 설문
핵심 키워드 AI·경협 각각 1·2위
바이오·에너지 새 먹거리 꼽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2030년 산업지형 바꿀 AI·남북경협 주목하라"
2030년까지 우리나라 경제·산업·기술 분야 변화 키워드

<출처:한국산업기술진흥협회>

AI(인공지능)와 남북경제협력이 향후 2030년 까지 우리나라 경제·산업·기술 분야를 변화시킬 가장 중요한 변수로 꼽혔다. 그러나 4차산업혁명 기술을 통해 산업구조가 급변할 것으로 전망하면서도 세계를 놀라게 할 혁신적 기업이 국내에서 탄생할 가능성은 적다는 회의적인 평가도 나왔다.

한국산업기술진흥협회(회장 박용현)는 지난 6월 5일부터 이달 6일까지 기업연구소 보유 기업 826개사를 대상으로 '2030년 산업기술 미래전망'에 대한 인식조사를 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3일 밝혔다.

기업들은 2030년까지 경제·산업·기술분야에서 가장 중요한 키워드로 AI(31.4%)와 남북경제협력(23.8%)을 꼽았다. 이어 3D프린팅·제조혁명(3위, 12.6%)과 가상·증강현실(4위, 12.3%)이 뒤를 이었다.

특히 10대 키워드 안에 AI, 3D프린팅, 가상현실, 사물인터넷, 빅데이터, 블록체인 등 4차산업혁명 관련 기술이 6가지나 포함됐다. 기술 외적인 부분에서는 긍정적 변수로 남북경제협력(2위)이, 부정적 변수로는 생산가능인구 감소(5위 9.9%)와 중국의 성장과 변화(13위 3.9%)가 꼽혔다.

응답 기업들은 4차산업혁명 관련 기술이 빠르게 현실화하면서 산업구조도 크게 변화할 것으로 내다봤다. 특히 주력산업의 경쟁력 변화 여부를 묻는 질문에 디스플레이, 반도체 등은 현상유지를 할 것으로 답한 반면, 조선, 철강, 석유화학, 자동차는 경쟁력이 떨어질 것으로 예상했다.

새로운 주력산업으로는 바이오·에너지·통신·엔터테인먼트 분야가 꼽혔다. 응답기업의 24.7%가 바이오를 신 주력산업으로 지목했고, 에너지(10.7%), 통신(10.2%), 엔터테인먼트(8.1%)가 뒤를 이었다.

기업들은 2030년까지 세계와 한국경제가 동반 성장할 것으로 보는 시각이 많았다. 절반 이상(50.5%)이 2030년까지 세계경제가 현재보다 나아질 것으로 응답했고, 50.9%는 한국경제도 좋아질 것으로 내다봤다. 반면 29.2%의 기업은 한국경제가 침체 또는 후퇴할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국내 기업중 유니콘기업(글로벌 리딩기업)이나 파괴적 혁신을 이끄는 세계적 기업이 탄생할 가능성은 높지 않았다. 2030년까지 파괴적혁신 기업이 늘어날 것이라고 응답한 기업은 32.1%에 그쳤다. 특히 대기업의 경우 가능성이 있다는 응답이 11.1%로 중견기업(34.6%)이나 중소기업(32.7%)에 비해 낮게 나타났다.

기술과 산업구조 변화에 따라 R&D에도 변화가 전망됐다. R&D 트렌드에 대해 기업들은 AI 기반 R&D(31.2%)와 융합 R&D(25.3%)가 주요 이슈로 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 클라우드 기반 R&D(12.6%)와 사이버 R&D(8.0%)도 중요성이 커질 것으로 예상됐다.

김이환 산기협 부회장은 "불확실성이 커지고 환경이 급변하는 시대일수록 산업계가 10년 뒤 미래를 내다보는 안목은 매우 중요하다"면서 "이번 조사가 산업기술의 미래비전을 구축하기 위한 전략적 방향성을 제시하는데 산업계와 정부·공공부문이 함께 고민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안경애기자 naturean@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