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1도 `폭염` 사이타마 일본 최고기온 갈아치워…고령자 사망자 속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41.1도 `폭염` 사이타마 일본 최고기온 갈아치워…고령자 사망자 속출
23일 4시 일본 온도 분포 사진. <일본 기상청 홈페이지 캡처>

일본이 40도가 넘는 사상 유례없는 폭염에 고령자를 중심으로 사망자가 속출하고 있다.

23일 일본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16분 사이타마(埼玉)현 구마가야(熊谷)시의 기온이 41.1도로 관측됐다.

이는 그동안 일본에서 관측된 기온 가운데 가장 높은 기록이다.

이날 도쿄도(東京都) 오메(靑梅)시는 최고 기온이 40.8도를 기록했다. 도쿄도에서 최고 기온이 40도를 넘어선 것은 기상청 관측 이래 처음이다.

기후(岐阜)현 다지미(多治見)시도 최고 기온이 40.5도를 기록하는 등 일본 동북부에서 남서부 규슈(九州)에 이르는 광범위한 지역에서 세력이 강한 북태평양 고기압 영향으로 폭염이 기승을 부렸다.

그동안 일본내 최고 기온은 2013년 8월 고치(高知)현 시만토(四万十)시에서 관측된 41.0도였다.

앞서 다지미시는 지난 18일에도 최고 기온이 40.7도를 기록한 바 있다.

기상청은 일본 각지에 고온주의보를 발령하고 열사병 등 온열질환 예방에 주의를 당부했다.

불볕더위가 이어지며 온열질환 사망자가 속출하는 등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이날 오전 사이타마현 지치부(秩父)시에 사는 한 남성(90세)이 열사병 증세로 의식을 잃어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

이바라키(茨城)현과 도치기(회<又대신 万이 들어간 板>木)현에서도 80대 여성과 90대 남성이 온열질환으로 목숨을 잃었다.

앞서 지난 21일에 11명이 온열질환으로 사망한 데 이어 22일에도 최소한 3명이 숨졌다.

도쿄소방청은 지난 22일 폭염에 따른 응급환자 구급 출동건수가 3125건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하루당 출동 건수로는 구급업무를 개시한 1936년 이후 가장 많은 수치다.

백승훈기자 monedie@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