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이재명 `여배우 스캔들` 주요참고인 조사…24일 김어준·25일 주진우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경찰, 이재명 `여배우 스캔들` 주요참고인 조사…24일 김어준·25일 주진우
<연합뉴스/ 김부선 페이스북 캡처>

경찰이 이재명 경기지사의 배우 김부선 씨와의 스캔들과 관련된 중요 참고인들을 연이어 소환 조사한다. 최근 이 지사가 '조폭유착설'까지 직면한 가운데 이들의 입을 통해 여배우 관련 스캔들의 진실이 어느 정도 윤곽을 드러낼지 관심이 쏠린다.

경기 분당경찰서는 바른미래당이 공직선거법 위반 등의 혐의로 이 지사를 고발한 사건과 관련해 방송인 김어준씨를 24일 오후 1시 30분 참고인 자격으로 소환해 조사할 예정인 것으로 23일 밝혔다.

이어 다음날인 25일 오후 2시에는 주진우 기자를 불러 조사한다.

김씨는 2010년 한 신문 인터뷰 코너에서 김부선 씨를 직접 인터뷰한 적이 있다. 당시 김부선 씨는 실명을 거론하진 않았지만 '성남에 사는 한 남자와 만난(사귄) 사실이 있다'라는 취지의 발언을 한 바 있다.

경찰은 이 인터뷰 당시 '성남사는 남자'가 누군지에 대해 김어준 씨에게 물어볼 예정이다.

또 주 기자에 대해서는 2016년 김부선 씨가 페이스북에 올린 사과문 대필 의혹에 대해 조사할 계획이다.

이들은 지난 6·13 지방선거 과정에서 이 지사의 '여배우 스캔들'을 폭로한 김영환 당시 바른미래당 경기지사 후보로부터 관련 내용을 '잘 아는 인물들'로 지목된 바 있다.

당시 김 후보는 "주진우, 김어준, 그리고 정봉주 전 의원도 이 문제를 잘 알고 있다고 생각한다"라고 주장했다.

3명 중 정 전 의원은 여배우 스캔들 사안에 대해 특별한 관계가 없어 경찰의 참고인 조사 대상에서 제외됐다.

앞서 바른미래당 특위는 지난달 10일 ▲ 방송토론 등에서 형(故 이재선씨)을 정신병원에 강제입원시키려 한 사실과 배우 김부선 씨를 농락한 사실을 부인한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공표죄 ▲ 성남시장 권한을 남용해 형을 정신병원에 강제입원시키려 한 직권남용죄 ▲ 자신이 구단주로 있던 성남FC에 여러 기업이 광고비 명목으로 160억원 이상을 지불하게 한 특가법상 뇌물죄(또는 제3자 뇌물죄) 등을 들어 이 지사를 고발한 바 있다.

경찰은 이 지사 형 재선씨 정신병원 강제입원 의혹과 여배우 스캔들 등 2건에 대해 수사를 벌이고 있으며, 성남FC 뇌물 의혹에 대해선 추후 확인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백승훈기자 monedie@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