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스피커 보급량 올 300만대 전망

전체가구 15% 수준… 3배 성장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올해 국내 AI(인공지능) 스피커의 보급량이 총 300만대에 달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22일 KT그룹의 디지털 미디어렙 나스미디어가 최근 펴낸 '2018 상반기 미디어 트렌드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AI 스피커가 국내 전체 가구의 15% 수준인 300만대 가량 보급될 것으로 전망됐다.

지난해 기준 보급량이 100만대 안팎으로 추산되는 것에 비춰보면 약 3배 성장이 예상된다. 나스미디어는 AI 스피커 제품군이 확대되고 가격 진입 장벽이 낮아지면서 이용자 확보에 성공한 것으로 평가했다.

국내 AI 스피커 시장은 2016년 9월, SK텔레콤이 '누구'를 처음으로 내놓은 이후 KT '기가지니', LG유플러스의 'U+우리집 AI' 가 출시된 데 이어 네이버와 카카오 등 포털사업자도 다양한 제품을 출시하며 본격적으로 성장하기 시작했다. 특히 이통사들은 인터넷·모바일·IPTV 등 기존 서비스와 연계하고, 네이버와 카카오는 음원 서비스를 묶어 파는 등 프로모션 경쟁이 치열하게 전개되고 있다.

나스미디어는 올 하반기에는 신규 사업자 진출과 기능 다양화로 AI 스피커의 저변이 더욱 확대될 것으로 전망했다. 또한 단순한 스피커 형태를 넘어서 화면이 달린 AI 스피커가 출시되면서 현재 음성 콘텐츠 중심에서 시각 및 동영상 정보·영상통화·사물인터넷(IoT) 등으로 기능이 확장될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구글은 올해 안에 '구글홈' 등을 국내에 발매하고 삼성전자도 조만간 AI 스피커 시장에 뛰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롯데쇼핑도 자체 개발한 AI 스피커를 내놓겠다고 발표하기도 했다.

정예린기자 yeslin@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