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코나 아이언맨 수트 입는다… 내년초 주문생산 판매

내년 초 '아이언맨 에디션' 출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현대차 코나 아이언맨 수트 입는다… 내년초 주문생산 판매

[디지털타임스 김양혁 기자]현대자동차의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코나와 마블의 슈퍼 히어로 아이언맨이 합체한 차가 내년초 출시된다.

현대자동차는 19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에서 열린 '2018 코믹콘 개막식'에서 엔터테인먼트사 마블과 협업해 개발한 '코나 아이언맨 에디션'(사진)을 세계 최초로 선보였다고 밝혔다.

코나 아이언맨 에디션은 마블 캐릭터를 적용한 세계 최초의 양산모델로, 영화 '아이언맨'에 등장하는 아이언맨 수트에서 영감을 받은 디자인으로 제작됐다. 내년 초 세계 동시 판매 행사를 실시해 주문 생산 방식으로 제작될 예정이다. 차량 희소성을 높이기 위해 주문은 특정기간 1회 한정으로 받는다.

차량 외장은 1963년 마블코믹스(만화책) 시리즈 중 하나인 '테일즈 오브 서스펜스'에 처음 등장한 아이언맨의 오리지널 수트를 따라 짙은 회색을 적용했고, 최신 아이언맨 수트로부터 영감을 받은 빨간색이 포인트로 사용된다. 이외 전면부 마블로고를 새긴 전용 후드 디자인, 측면부 아이언맨 마스크 메탈릭 뱃지, 후면부 번호판 위 가니쉬에 아이언맨 레터링을 음각을 적용한 게 특징이다.

조 쿠에사다 마블 홍보임원은 "마블은 현대차와 성장하고 있는 파트너십의 일환으로 코나 아이언맨 에디션을 개발했다"며 "세계 최초이자 유일하게 마블 캐릭터를 적용한 양산차인 코나 아이언맨 에디션이 탄생해 감회가 새롭다"고 말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아이언맨을 선택한 이유는 도심형 라이프 스타일에 최적화된 첨단 안전 차량이라는 코나의 상품 포지셔닝에 부합하기 때문"이라며 "내년 초 국내시장에서도 출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양혁기자 mj@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