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이 걸렸는데"...시험지 유출에 땅치는 사람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공무원 시험문제가 유출됐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채용기관이 수사를 의뢰했다.

18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정사업본부(본부장 강성주)에 따르면 최근 우체국 공무원 시험 준비생들의 인터넷 커뮤니티에 "오는 21일 치러지는 우정 공무원 시험 출제위원이라는 이로부터 '돈을 내면 시험문제를 주겠다'는 제안을 받았다"는 글이 게시됐다.

시험문제 판매를 제안한 이는 카카오톡 이름 '항상웃지요'를 사용하며 지역별로 1~2명에게만 문제를 판매하겠다고 제안했다.

일부 응시생은 출제 문제를 컴퓨터로 옮기는 작업을 한다고 주장하는 이가 시험지 제공 대가로 2000만원을 요구했다고 주장했다. 이 글을 본 응시생들은 시험지 판매를 제안한 이가 사기꾼일 것이라고 일축하거나 시험문제가 실제 유출됐을 가능성을 우려하는 댓글을 다는 등 혼란스러운 모습을 보였다.

이처럼 오는 21일로 예정된 우정 공무원 시험문제가 사전에 유출됐다는 의혹이 제기되자 우정사업본부는 경찰에 긴급 수사를 의뢰했다고 밝혔다.

우정사업본부 관계자는 "허위인지 실제 유출됐는지 확인하기 위해 관할 경찰서에 수사 의뢰하고 자체 감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심화영기자 dorothy@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