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리띠 둘러맨 유세윤...상상초월 이색 퍼포먼스 시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머리띠 둘러맨 유세윤...상상초월 이색 퍼포먼스 시위
유세윤이 상암동 일대에서 이색 퍼포먼스 시위를 벌였다.

개그맨 겸 가수로 활동 중인 유세윤은 14일 자신의 신곡 '내 똥꼬는 힘이 좋아'가 지상파 3사에서 방송 불가 판정을 받자 항의 푯말을 들고 거리에 나섰다.

유세윤의 이번 신곡은 그의 아들이 즐겨 부르던 국악 동요 '응가송'을 일렉트로닉 댄스 음악(EDM)으로 리메이크한 곡이다.

유세윤은 뮤직비디오 속 의상을 그대로 재현해 입고 가슴에는 방송 불가 판정에 항의하는 내용이 담긴 푯말을 들고 거리를 활보했다.

이번 시위에는 뮤직비디오 감독으로 참여한 슈퍼주니어의 멤버 신동이 함께 했다. 올해 하반기 데뷔를 앞두고 있는 신인 걸그룹 핑크판타지가 유세윤과 함께 두루마리 휴지를 활용한 댄스 퍼포먼스에 나서 대중의 눈길을 끌었다.

유세윤은 자신의 SNS를 통해 시위 상황을 알렸다. 그는 "저의 노래를 허락해주시는 방송이 있다면 최선을 다해 노래하고 최선을 다해 춤추겠다"라며 "'똥꼬'는 항문을 귀엽게 이르는 우리말이다. 문제가 없다"고 말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